메뉴

검색
닫기

수도권 집값 다시 하락세…정부 강력한 규제 통했나?

온라인뉴스부

기사입력 : 2018-10-21 08:54

공유 0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통했나? 수도권 일부 지역의 집값이 다시 하락하고 있다. 정부의 대출규제로 물건 자체가 없어져 부동산 시장에 냉기만 감돌고 있다. 사실상 돈줄이 막혀 어떻게 해볼 재간이 없는 형국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월 셋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5% 올랐다. 이는 전주(0.07%)보다 소폭 오름폭이 줄어든 수치이자 9월 첫째주(0.47%) 이후 6주 연속 상승률이 둔화됐다.

지역별로 서울 강남·강북권 모두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둔화됐다. 강북 14개구는 0.08%에서 0.06%로 떨어졌다. 강남 11개 구는 0.05%에서 0.04%로 오름폭이 줄었다.

특히 용산이 감정원 주간조사에서 보합을 기록했다. 이는 6월 첫째주(0.00%) 이후 처음이다.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도 지난주 0.05%에서 이번주 0.02%로 오름폭이 감소했다. 강남구와 송파구가 각각 0.01%를, 서초구는 0.03%, 강동구는 0.06% 상승률을 나타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연 1.5%로 동결했다. 경기가 부진한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미국이 이미 올해만 3차례 금리를 인상한 만큼 한은도 기준금리를 계속 동결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단지이거나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은 상승세를 보였다"며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정부 대책의 영향으로 추격매수가 급감해 지난주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부동산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