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폴 앨런 MS 공동창업자 타계…혈액암 합병증으로

지난 2009년 발병한 혈액암 비호지킨 림프종 재발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0-16 10:15

공유 1
left
빌 게이츠와 함께 MS를 창업해 세계 IT업계를 풍미했던 폴 앨런 MS 공동 창업자가 15일(현지시각)타계했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마이크로 소프트 공동 창업자 폴 앨런이 혈액암 합병증으로 향년 65세에 별세했다.

15일(현지시간) 폴 앨런이 설립한 회사 벌칸에 따르면, 폴 앨런은 이날 오후 시애틀 본인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지난 2009년에 발병한 혈액암인 비호지킨 림프종의 재발이다.

폴 앨런은 1953년생으로, 빌 게이츠와 1975년 마이크로 소프트를 공동 창업한 인물로 지난 1982년 호지킨 림프종 치료를 위해 마이크로 소프트를 떠났다.

이후 1986년 개인 사업체인 벌칸을 세워 각종 IT기업에 투자, NFL 시애틀 시크호스, NBA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 구단주이기도 했다.

앨런은 마이크로소프트로 벌어드린 자산으로 자선사업과 연구개발, 스포츠 구단 운영 등에도 많은 업적을 남겼다.

실제 포브스에 따르면 앨런의 자산은 마이크로소프트 주식 100만 주를 포함해 총 202억 달러(한화 약 22조원)에 달한다.

그는 그동안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센터를 비롯, 세포생물학 연구, 야생동물 연구 등에 총 20억달러를 기부했다. 아울러 사후 전 재산을 기부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vyvy@g-enews.com



많이 본 인물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