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무역협회 “온라인 수출지원 플랫폼, 中企 수출의 발판”

- 트레이드코리아·Kmall24…중소기업 해외진출, 수출역량 강화 지원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9-16 13:30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국무역협회(무역협회)의 기업간(B2B) 전자상거래 수출지원 플랫폼 ‘트레이드코리아(tradeKorea)’와 온라인 해외 직판 쇼핑몰 ‘Kmall24’가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과 수출역량 강화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로 10년차를 맞은 트레이드코리아는 품목별 거래알선 전문가로 구성된 비즈니스 매칭팀의 노력으로 중소기업 수출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4300만 달러가 넘는 수출계약을 성사시켰고 올해 들어서는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38.5% 증가한 2167만 달러의 계약을 달성했다.

특히 창업 7년 이하 스타트업의 성과가 두드러졌는데 같은 기간 화장품·생활용품·IT제품 등을 중심으로 스타트업 수출실적이 1100만 달러에 달했다.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강화라는 질적인 성과도 눈에 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2016년 트레이드코리아를 통해 지원한 기업 중 수출실적 100만 달러 미만인 수출 초보기업 807개사의 작년 수출이 전년 대비 26.1% 증가한 것.

초기 해외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들이 트레이드코리아를 통해 수출을 시작하고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해외거래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차량용 점프스타터 제조기업 에너캠프는 그간 수출실적이 전무했으나 올해 트레이드코리아-아마존 공동 미국 시장 진출사업인 ‘K-ABC’를 통해 하루만에 15만6000달러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플라스틱 필름을 생산하는 내수기업 백주화학은 트레이드코리아의 도움으로 루마니아 건설장비 빅바이어와 1만3000 달러의 첫 공급 계약을 맺기도 했다.

중소·중견기업 전용 온라인 해외 직판 쇼핑몰 Kmall24도 해외 70여개국 소비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판매액이 늘고 있다. 2017년 판매액이 전년보다 무려 139%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33%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수출 경험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온라인 해외마케팅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내수만 해오던 화장품 전문 유통기업 승은코스메틱은 상반기 중 Kmall24를 통해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화장품 브랜드를 북미지역에 약 6만 달러 판매하는데 성공하면서 이제는 해외판매 전문 유통사로 성장했다.

해외직판 경험이 전혀 없던 화장품 메이커 에스알바이오텍 역시 해외판매에 적합한 용기, 포장, 디자인 등 브랜드 기획 단계부터 Kmall24의 전문 MD와 상의해 신규 브랜드를 런칭해 약 2만 달러의 판매실적을 올리기도 했다.

Kmall24는 해외 소비자들의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해 한류를 활용한 다양한 홍보전략을 진행 중이다. ‘한류 드라마 커머스’는 특정 상품을 드라마에 노출시키면서 드라마 저작권 및 출연 배우의 초상권을 활용해 해당 제품을 온라인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신개념 마케팅으로, ‘청춘시대2’, ‘화유기’, ‘김비서는 왜 그럴까’에 등장한 중소기업 제품들이 중국 등지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기도 했다.

허덕진 무역협회 e-Biz지원본부장은 “최근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온라인 수출 플랫폼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 제품도 트레이드코리아와 Kmall24를 통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k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