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성, 국가 미래과학기술에 1조5000억 지원

-180조 투자 계획 후속 조치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기사입력 : 2018-08-13 11:15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김병용 기자] 삼성전자가 미래과학기술육성사업에 총 1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최근 발표한 180조원 투자 계획의 후속 조치다.

13일 삼성전자는 미래과학기술육성사업의 성과 및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국가 기초과학 분야를 종합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2013년 처음 실행돼 올해 5주년을 맞았다.

삼성은 지난 2013년 8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 ICT)를 설립해 민간기업으로서는 국내 최초의 연구지원사업을 진행해 왔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국가에서 지원하기 어려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 과제를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11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은 그동안 기초과학 분야 149건, 소재기술 분야 132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147건 등 총 428건의 연구과제에 모두 약 54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서울대, KAIST, 포스텍 등 국내 대학과 KIST, 고등과학원 등 공공연구소 46개 기관에서 교수급 1000여명을 포함해 총 7300여명의 연구 인력이 참여하고 있다. 2022년까지 9600억원이 추가 집행된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재단을 통해 기초 과학 분야에 집중 투자한다.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를 통해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차세대 통신, 반도체,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미래기술 지원을 확대해 과학계를 중심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장재수 미래기술육성센터 전무는 "연구비 지원뿐 아니라 삼성의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한 차별화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연구 성과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김병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