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미중 무역전쟁, 중국 관세폭탄 보복 공식 천명 …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08-01 17:13

공유 5
center
미중 무역전쟁, 중국 관세폭탄 보복 공식 천명 …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 뉴욕증시 다우지수 코스닥 코스피 흔들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미중무역전쟁이 확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애초 계획했던 10%에서 25%로 올리도록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맞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부과할 관세의 세율을 올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공개적으로 보복을 천명했다.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압박과 엄포는 소용이 없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수위를 높인 행동을 하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해 스스로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중 무역 갈등 해결을 위한 소통에 대해선 "중국은 시종일관 대화와 협상으로 중미 무역 마찰을 처리하길 주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우리의 노력은 국제사회가 모두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 갈등 해결을 위한 소통에 대해서는 별로 추가할 이야기가 없다는 것이다.

겅솽(耿爽) 대변인은 "대화는 반드시 상호 존중과 공평에 기초해야 하며 규칙과 신용 위에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일방적인 위협과 압박은 정반대 결과만 낳을 뿐이다"고 경고했다.

이에앞서 미국은 지난 7월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또 추가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혀놓고 있다.

그 와중에 폭탄 관세율을 25%로 올리겠다고 위협하면서 미중 무역 전쟁이 더 확전되는 모양새다.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중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