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KB증권 "삼성물산, 자회사 삼섬바이오로직스 영향 제한적…삼성전자 지분 인수 주목"

삼성생명, 삼성전자 지분 인수 가능성 높아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13 08:58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center


KB증권은 13일 삼성물산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추가감리 스케줄이 정해진 바 없다"면서 "자회사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삼성물산에 대한 우려는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적격성 여부도 논란이 되고 있지만, 이는 연결회사인 삼성물산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주장했다.

김준섭 연구원은 "삼성물산과 관련해선 지배구조개편 가능성 여부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현재 금감원 통합감독 모범규준 등에 따라 관계회사인 삼성생명이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 지분이 이슈화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삼성물산이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일부 인수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삼성전자 지분을 인수한다면 무수익 자산의 수익 자산화 관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전일 증권선물위원회는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 기준을 위반했다"고 결론내렸다.

바이오젠 콜업션 주석 누락은 고의로 판단했다. 이에 대해 감사인 지정 및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또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처리 기준 변경에 대해서는 금감원의 주장이 명확성과 구체성 측면에서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유보하면서 추가 감리를 요청했다.

해당 이슈는 지난 2012~2015년 당기순이익과 자기자본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13일부터 거래는 정상적으로 재개될 예정이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