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현대·기아차,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국내 소비자들에 제공

-국내 최초로 판매중인 전 차종에 제공

온라인뉴스부 기자

기사입력 : 2018-07-12 21:23

공유 0
center
현대, 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혁신적인 커넥티드 서비스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12일 세계적 정보통신기업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판매중인 전 차종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서비스가 개시되는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내비게이션 화면에 보여주기만 하는 미러링 방식이 아닌 차량에 최적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폰 프로젝션 방식을 적용했다.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지원 차량의 USB포트에 스마트폰을 연결한 뒤 차량 내비게이션 홈 화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아이콘을 선택하면 서비스가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가능한 기능은 △내비게이션 및 △전화 & 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음성 지원 등이다.

이번 한국에 론칭한 안드로이드 오토의 기본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에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앱으로 꼽히는 ‘카카오내비’가 적용된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사용성을 확보한 카카오내비의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해 새롭게 개발됐다.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과 연동돼 간편하게 전화 통화를 연결할 수 있고 문자메시지도 송·수신할 수 있다. 문자메시지의 경우 수신된 메시지를 안드로이드 오토가 읽어주는 텍스트 음성변환(TTS) 서비스도 제공된다.

또한 운전자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국내 대표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인 멜론, 벅스, 지니 등 미디어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 기아차는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이러한 모든 기능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적용했다.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하면 음성 명령으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운전 중에도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추교웅 현대, 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 기아차가 모국인 국내 고객에게도 마침내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