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내일 날씨] '대구 36도' 전국 무더위…내륙 곳곳 열대야

케이웨더 "낮 최고 서울 32℃·대구 36℃···자외선 지수 전국 '나쁨'"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07-12 19:56

공유 1
center
내일 날씨. 사진=케이웨더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금요일인 13일(내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대구의 낮 기온이 36℃까지 오르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중북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겠고, 충청이남지방은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는데다가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다. 전국에 내려진 폭염특보가 확대·강화될 가능성이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에서 25℃, 낮 최고기온은 30℃에서 36℃가 되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상이 최고 2m, 동해상이 최고 1.5m로 일겠다.

자외선 지수는 낮 동안 구름 사이로 일사가 통과하면서 전국이 '나쁨' 단계,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의 순환이 대체로 원활해 '보통' 단계가 예상된다.

한편 이번 주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이 많겠고, 낮 기온이 높게 오르는 반면 밤사이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라이프일반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