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광명시 국립 소방박물관 유치... 30억원 들여 2021년 완공

박대명 기자 jiu961@naver.com

기사입력 : 2018-07-12 16:27

공유 0
left
광명시청 출처/
[글로벌이코노믹 박대명 기자]
center
광명시청 출처/

경기도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국립 소방박물관 유치에 성공했다.

광명시는 소방청 국립소방박물관 건립사업에 공모한 결과 최종 적격지로 확정되었다고 12일 밝혔다.

소방청은 지난해 11월 소방유물․사료를 발굴․보존․연구함으로써 국내의 소방역사를 재정립하고, 재난에 관한 체험과 정보제공이 가능한 첨단 안전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국립소방박물관 건립을 계획하고,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했다.

전체 6개 도시가 신청한 가운데 광명시가 접근성과 정책지원 부문에서 높게 평가받아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현재 광명시는 유일하게 사립인 충현박물관 1개소가 있으며, 수도권 내에서 박물관수가 최하위권으로써 문화기반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광명시는 소방청과 공동으로 광명동 산127번지 일원에 480억 원(광명 30억 원)을 공동 투입하여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9000㎡ 규모로 2021년까지 국립소방박물관을 조성할 계획이며, 1층은 전시관, 2층~3층은 첨단 시민안전체험관, 4층은 정보관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전시관은 대한민국의 소방역사의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소방역사, 장비, 조직, 디지털영상관으로 조성되며, 시민안전 체험관은 남녀노소 누구나 화재․지진․풍수해․산악․응급처치 등 각종 재난․재해를 놀이(게임)형태로 즐길 수 있는 체험공간으로 조성된다. 정보관은 소방산업의 육성, 소방공무원 채용정보, 소방학술자료 등을 구축하여 소방관련 대학생, 취업준비생, 소방산업 종사자를 위한 전문기술과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광명시에 소방박물관이 들어서면 우리나라 소방역사에 대한 과거 현재 미래를 조명할 수 있게 됐다.

박승원 시장은 “국립소방박물관은 지나버린 과거를 보여주는 죽어있는 박물관이 아니라 미래의 첨단기술이 생생하게 살아있는 박물관이 건립되도록 행정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시는 소방청과의 전담 T/F팀을 구성해서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국립소방박물관 유치를 디딤돌로 삼아 살기 편안한 안전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박대명 기자 jiu961@naver.com

박대명 기자jiu961@naver.com



많이 본 전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