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성 QLED TV, 獨 평가기관서 '번인·잔상 프리' 입증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12 10:00

공유 0
center
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 전 모델이 독일 유력 평가기관에서 '번인·잔상 프리' 인증을 획득해 최고 화질을 입증했다.

독일 최고 권위의 AV 전문 평가지 비디오(Video)는 유력 평가기관인 커넥트 테스트 랩(Connect Testlab)과 협업해 삼성 QLED TV에 대한 번인과 잔상 테스트를 실시했다.

이번 테스트는 디스플레이 화질 측정 국제 표준인 정보디스플레이 측정표준(IDMS)에 근거해 고강도로 진행됐다. 또한 HDR 영상의 엄청난 밝기는 디스플레이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HDR과 게임 등 화질 평가의 중요한 척도가 되는 항목을 평가해 신뢰성을 높였다.

비디오는 "이번 테스트 결과 QLED TV에서는 번인이나 잔상 현상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번인은 같은 화면을 장시간 켜 두거나 방송사 로고와 같은 동일 이미지가 한 위치에서 오랫동안 반복 노출됐을 시 화면에 잔상이 남는 현상이다. 화질이 성능을 크게 좌우하는 프리미엄 TV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특히 번인과 잔상이 많을수록 화면들이 빠르게 전환되는 게임 콘텐츠에서 취약하다고 알려져 있다.

조상호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이번 테스트 결과는 삼성 QLED TV의 화질 기술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며 "이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최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고 프리미엄 TV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한국은 물론 독일·영국 등 유럽, 북미, 중남미, 동남아 등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번인 프리(Burn-in Free) 10년 보증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