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설렘+달달' 병실로맨스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07-11 21:12

공유 0
center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과 박민영의 달달한 로맨스가 예고됐다. 사진=tvN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5주 연속 드라마 화제성 지수 1위(굿데이터 코퍼레이션 기준)를 이어가고 있는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이하 '김비서')의 '투박 커플' 박서준과 박민영의 애틋 터치와 달달 백허그 스틸이 공개돼 극과 극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지난 10화에서 24년 전 유괴사건에 대한 기억을 찾고 그 충격에 정신을 잃은 김미소(박민영 분)와 이에 목놓아 미소의 이름을 부르며 애타는 마음을 드러낸 이영준(박서준 분)의 모습이 그려져 애틋한 로맨스를 예고한 것.

그런 가운데 11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극과 극 분위기의 두 사람이 담겨 궁금증을 높인다. 환자복을 입은 미소와 그런 미소의 곁을 붙박이처럼 지키고 있는 영준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미소는 두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모습. 커다란 눈에 담긴 눈물과 영준을 향한 애타는 시선이 슬픔을 울컥 토해내는 듯 하다. 이에 영준은 슬픔에 찬 미소의 손을 두 손으로 꼭 감싸 쥐고 그윽한 눈빛으로 미소를 바라본다. 서로를 향한 애틋하고 절절한 감정이 아이컨택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져 먹먹함을 자아낸다.

이어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달달 그 자체'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영준과 미소의 병실 백허그가 공개된 것. 미소를 품 안에 가둔 영준과 사랑스런 미소를 짓는 미소의 모습이 엄마미소를 유발하며 한층 더 달달해진 두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5주 연속 화제성 1위를 이어가고 있고,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수성하고 있다. 11일(오늘) 밤 9시 30분 11화가 방송된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