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허석 순천시장, 국고 확보에 ‘잰걸음’

기재부 예산실장, 문화재청 차장 등 잇따라 만나 지원 건의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11 17:47

공유 0
center
허석 전남 순천시장이 취임과 동시에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 국고 확보를 위해 발벗고 나서 향후 성과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전남 순천시=제공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허석 전남 순천시장이 취임과 동시에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 국고 확보를 위해 발벗고 나서 향후 성과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허 시장은 11일 대전과 세종 정부청사를 방문해 김현모 문화재청 차장, 하경수 산림청 산림복지정책과장,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 등을 차례로 만나 지역 현안과 공약사업 해결을 위한 국고 지원을 건의했다.

이번 방문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7~8월 간 기재부의 최종 심의를 거쳐, 9월 국회로 넘어감에 따라 마지막 남은 기간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에 따라 이뤄졌다.

먼저 문화재청을 방문 “순천왜성 국가지정 문화재 승격”을 건의하고, 산림청에서는 순천 서면 용계산 일원을 순천만국가정원에 버금가는 생태·문화 힐링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순천 기적의 숲 조성사업” 480억원 중 국비 240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환경부에서는 “동천하구 흑두루미 서식지 조성사업” 157억원 중 139억원을 국비 지원 건의하고, 기재부를 방문 “글로벌 마그네슘 연구센터 기반구축 사업” 200억원과 “발효식품산업화지원센터 건립 사업” 160억원의 국비 지원을 각각 건의했다.

이날 서울 출장으로 만나지 못한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한때 허 시장과 함께 시민운동을 한 막역한 사이로 조만간 만나 현안사업에 대한 국고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허 시장은 “열악한 지방재정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고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전 행정력을 총동원해 주요 현안사업의 당위성과 논리 개발로 해당 부처를 설득하고, 자신의 학연과 인맥도 동원하여 국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 시장은 취임 후 부서를 직접 찾아가는 방식의 업무보고를 통해 직원들과 격의없는 소통을 하고 있으며, “새로운 순천, 시민과 함께”라는 시정목표 아래 포용과 혁신, 시민중심의 시정철학을 내세우고 있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많이 본 전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