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바티칸 교황청 간다?…천주교인 제대로 화났다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07-11 09:11

공유 6
center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에서 성체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워마드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남성혐오 성향의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에 '성체'를 훼손하고 예수를 힐난하는 글이 올라와 천주교인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사건은 지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이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태운 뒤 '인증샷'을 올리면서 시작됐는데, 청와대 국민청원은 물론이고 바티칸 교황청에 신고를 하겠다는 반응이 돌아오는 등 파문을 낳고 있다.

성체란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는 것으로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때문에 성체를 훼손하는 것은 처벌, 파문, 제제를 받을 정도로 천주교에서는 큰 죄로 여겨진다.

당장 천주교인들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나서 사건을 경찰에 고발하고, 해당 워마드 회원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워마드에서 이 글을 최초 목격하고 신고했다는 한 천주교인은 "현재 세 기관에 신고한 상태"라며 "주교회의에서 검토 후 주한교황청대사관으로 알리게 되면 바로 바티칸 교황청으로 이 사건이 보내지게 될 전망"이라고 인터텟카페를 통해 알렸다.

한편 극단주의 페미니즘을 추구하는 워마드 회원들은 남성을 벌레에 비유한 '○○충' 등에 비유하며 혐오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이날 성체 훼손 글을 올린 회원이 예수가 남성이라는 이유만으로 'X놈'이라고 표현한 이유도 이 같은 맥락이다.

최근 혜화역 등에서 '성차별 금지' 시위를 벌이기도 한 워마드 회원들은 '남아'를 동반한 여성참가자의 시위 참가를 거절한 일도 있다. 이유는 '한남충'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한남유충'이라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khk@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