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뉴스人] 이성준 수은 남북협력총괄부장 “남북협력기금, 가장 먼저 투자될 곳 SOC”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11 06:05

공유 5
center
이성준 수출입은행 남북협력총괄부장.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한반도 긴장완화와 남북 경제협력 기대감에 한국수출입은행이 분주하다. 특히 정부와 남북협력기금을 관리·집행하는 남북협력총괄부를 이끌고 있는 이성준 총괄부장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이 부장은 한 밤 중에도 남북경협 관련 외신을 비롯해 뉴스를 빠짐없이 챙기고 있다. 북한 관련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새터민, 학계 등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하기도 한다.

이 부장은 남북경협이 재개되면 가장 먼저 투자될 부분으로 북한 내 SOC(사회간접자본)이나 산업시설의 기반 복구, 정비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개성공단이나 현재 논의되고 있는 철도, 도로, 전력 등도 우선 투자 분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은에서 관리하는 기금만으로는 북한의 인프라 개발 비용을 충당하는 건 어렵다. 국제기구 등 다양한 네트워크를 활용한 재원조달을 끌어오는 것도 수은 남북협력총괄부서의 몫이다.

이 부장은 “북한 인프라 개발을 위해 필요한 재원은 수조원에서 수백조원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10년 정도를 내다보고 정도를 추정한 수치로, 연간으로 따지면 그렇게 크지 않을 수도 있지만, 기금이 단독으로 수행하기엔 재원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수은은 MDB(다자개발은행), 해외 ODA(공적개발원조)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등 다양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북한에 필요한 재원조달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협 이슈가 없을 때도 남북협력총괄부는 늘 분주했다. 정부나 민간단체의 인도적 교류는 남북 당국간 합의에 의해 급히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 사전에 완벽한 준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당장 오는 8월 하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행사만 봐도 그렇다. 이밖에도 기금은 사회문화체육교류, 남북경협 재개를 대비한 기반 구축 등에 꾸준히 집행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부장은 “개성공단 폐쇄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주 기업과 남북경협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 등에 대해 기금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금의 규모는 올해 기준 약 1조6000억원. 이 중 사업비 규모는 9600억원이다. 지난 1991년 기금이 생긴 후 총 14조1000억원이 조성됐고 13조9000억원이 지출됐다. 이 부장은 향후 남북경협 이슈가 없더라도 이산가족 교류, 산림협력이나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기금이 지속적으로 쓰일 것으로 내다봤다.

수은의 남북협력총괄부는 기금이 만들어진 해에 설립됐다. 신호탄은 1988년 노태우정부가 발표한 ‘7·7선언’이었다. 이를 시작으로 남북교류가 활발해졌다. 1991년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북한과 교역 및 경제협력 사업을 하려는 사람은 수은을 통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기금이 조성됐다. 통일부는 이 기금을 수은에 위탁했다. 이후 2004년 조직의 확대 개편을 통해 남북협력총괄부·남북경협실·남북교류협력실 등 3개 조직으로 구성된 지금의 남북협력본부가 생겼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인물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