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식약처, 조치대상 의약품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라?…먹어도 되나

온라인 뉴스부

기사입력 : 2018-07-08 08:30

공유 1
center
식약처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뉴스부] 식약처가 혈압약 발암물질 원료가 포함된 의약품을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조치를 취한다고 결정했다. 단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신속하게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유럽의약품안전청(EMA)이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중 중국산 ‘발사르탄’(Valsartan)에서 불순물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Nitrosodimethylamine,

NDMA)’이 확인되어 제품 회수 중임을 발표함에 따라 해당 원료를 사용한 국내 제품에 대해서도 잠정적인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제지앙 화하이(Zhejiang Huahai)’사에서 제조한 해당원료를 잠정 수입중지 및 판매중지 조치했다. .

최근 3년간 전체 ‘발사르탄’ 총 제조•수입량은 484,682kg(제조:368,169/수입:116,513)이며, 금번 중국 제조사 ‘발사르탄’은 같은 기간 전체 제조•수입량의 2.8%(13,770kg)에 해당된다.

식약처는 현재 동 불순물 관련 조사(원인, 발생시기 등)를 실시중에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회수•폐기 등의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취할 예정입니다.

다만, 이번 잠정 조치는 해당 제품의 ‘NDMA’ 검출량 및 위해성에 대해 확인된 바가 없으나, 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전 예방차원에서 이루졌다는 설명이다.

앞서 유럽의약품안전청(EMA)은 중국산 ‘N-니트로소디메틸아민’의검출량, 복용한 환자에 미치는 영향 등을 검토 중이며, 예방조치로서 7월 5일 회수 중임을 발표한 바 있다.

식약처는 이번 문제가 된 ‘발사르탄’이 함유된 모든 의약품의 경우 의사 처방에 따라 약국에서 조제 후 복용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으로서 ‘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DUR)’ 시스템에 ‘처방 금지’ 경고 문구가 등록되어 의사가 처방할 수 없어 환자들이 사용하거나 유통되는 것이 원천 차단된다고 밝다.

조치대상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는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말고 신속하게 의사와 상의하여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참고로, 해당 제품과 관련성이 의심되는 부작용 발생 등 이상 징후가 있으면, 즉시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전화 : 1644-6223, 팩스: 02-2172-6701, 온라인 : www.drugsafe.or.kr에 신고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뉴스부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헬스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