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대한축구협회 개혁부터 해야"... 홍명보, 안정환 박지성 이영표에게 조언 '쓴소리' 쏟아져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05 17:23

공유 1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후배들이 현장 경험을 많이 쌓았으면 좋겠다.”

대한축구협회 홍명보 전무이사가 2018 러시아월드컵 해설위원으로 활동한 3인방인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 등에게 현장경험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홍 전무는 5일 축구회관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3명의 해설자가 많은 노력을 했고, 유럽 등 선진국 축구에 대한 공부도 많이 했다. 대표팀에 대한 많은 정보를 국민들에게 전해줘 유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생각할 때 3명의 해설위원들과 저처럼 1990년대 초반부터 월드컵을 나갔던 사람과는 월드컵에 대한 생각이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홍 전무는 또 세명의 후배들인 해설위원에게 현장 경험을 쌓을 것을 권유했다. 현재 안정환만 지도자 자격증이 있고 이영표, 박지성은 지도자 자격증이 없다.

축구팬들은 “축구협회 개혁부터 해야” “최고 클럽에서 뛴 박지성한테 할 소리가 아닌데”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16990@g-enews.com



많이 본 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