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샤들리 신들린 결승골 벨기에 對 일본, 극장골 대역전패에 일본열도 충격에 빠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03 06:27

공유 0
center
뉴시스/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5874일만에 성사된 월드컵 벨기에 일본전은 벨기에가 웃었다.

벨기에가 일본의 사상 첫 월드컵 8강 진출을 무산시켰다. 일본 열도는 눈앞에두고 대역전패로 8강진출이 무산되자 충격에 빠졌다.

3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벨기에-일본전에서 벨기에는 일본전 추가시간 4분 결승골로 3 대2 기적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FIFA 랭킹은 벨기에 3위, 일본 61위이지만 1999년 이후 벨기에-일본 A매치 상대전적은 2승 2무 2패로 이제야 팽팽해졌다.

벨기에는 후반 중반까지 0대 2로 뒤지다가 내리 3골을 터뜨렸다. 일본의 하라구치 겐키(포르투나 뒤셀도르프), 이누이 다카시(에이바르)는 골맛을 봤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일본은 후반 7분 이누이 다카시(에이바르)의 벼락같은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려 2-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2골을 내준 벨기에는 성급한 플레이로 잦은 실수가 이어졌고 선수끼리 짜증을 내는 모습도 나왔다.

추가시간 4분 중 30여초를 남기고 코너킥 세트피스를 막은 벨기에가 빠르게 역습을 전개했고 샤들리가 극장골인 결승골을 터뜨렸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16990@g-enews.com



많이 본 해외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