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핫 예고]'내일도 맑음' 10회 진짜 수정 설인아, 짝퉁판매 단속 반전!…인물관계도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8-05-18 19:55

공유 4
center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 10회에서는 진짜 한수정인 강하늬(설인아)가 수정부티크 짝풍 제품을 판매하다가 친이모인 윤선희(지수원 분)에게 딱 걸리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설인아가 짝퉁 판매 단속에 걸린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10회에서는 진짜 한수정인 강하늬(설인아 분)가 짝퉁 판매로 단속에 걸리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윤진희(심혜진 분)는 가짜 수정(홍아름 분)에 대한 배신감으로 큰 충격에 빠져 지낸다. 동생 윤선희(지수원 분)는 경솔한 말로 언니 진희의 속을 더 긁는다.

이날 대기업을 박차고 나온 박도경(이창욱 분)은 출판사를 오픈한다.

대학 휴학생 황지후(김태민 분)는 하늬 동생 알파걸 강사랑(유현주 분)에게 첫눈에 반해 로맨스 라인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윤선희는 수정부티크 옷이 짝퉁으로 나도는 것을 알고 충격을 받는다.

강하늬가 선물한 원피스를 입은 임은애(윤복인 분)를 본 선희가 어디서 산 것이냐고 확인한 것. 이에 임은애는 길거리표라고 대답한다.

윤선희는 강하늬가 일하는 가게로 들어가 사실을 확인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선희가 수정 제품이냐고 묻자 하늬는 아무것도 모르고 맞다고 대답한다.

이후 하늬의 옷가게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나타나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다. 하늬가 판 옷은 수정부티크 직원(가득희 분)이 공장을 통해 빼돌린 것이다.

진짜 한수정인 강하늬는 어떻게 임은애의 딸로 자라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설인아가 고졸 출신 만능 알바걸로 활약하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강하늬 캐릭터를 구축해 웃음을 자아내는 내일도 맑음은 평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내일도 맑음'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center
KBS1TV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 인물관계도. 사진=훈주 제공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jade.kim@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