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미국 금리불확실성, 코스피 2450선 힘겨루기…기관의 힘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8-05-16 16:06

공유 0
center
한국거래소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코스피 지수가 기관의 매수세에 2450선 보합세를 나타냈다.

지난 밤사이 뉴욕증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에 대한 부담감으로 하락 마감했다.

전일 미 증시는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자 하락 출발했다. 특히 연준위원들이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의 발언을 했으나,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언급한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특히 미국의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장중 한 때 3.09%로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CME가 FedWatch 를 통해 12 월 금리인상 확률이 51%를 넘어서는 등 4번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졌다.

시장에서는 최근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지는 등 향후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아졌고, 미국경제지표가 견고한 움직임을 보이자 국채금리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다우지수는 193.00포인트(0.78%) 하락한 2만4706.41, S&P500 지수는 18.68포인트(0.68%) 내린 2711.45으로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59.69포인트(0.81%) 떨어진 7351.63으로 장이 종료됐다.

이날 하락출발한 코스피지수는 기관이 매수 우위로 전환하면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인은 팔자에 나섰다. 사흘째 순매도로 그 규모는 50억원으로 크지 않았다.

개인은 1739억원을 동반매도했다.

반면 기관은 2182억원을 나홀로 순매수했다.

코스피지수는 16일 전거래일 대비 1.28포인트(0.05%) 상승한ㄴ 2459.82로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종목들은 엇갈렸다.

삼성전자가 기관의 매수세에 1.32% 4만9850원으로 상승마감하며 5만원에 바짝 다가섰다.

SK하이닉스는 2.84% 상승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6.56% 급등했다.현대차는 외국인의 매수세에 1.35% 이상 상승했다.

반면 남북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소식으로 남북경협 수혜 기대감이 높았던 POSCO 2.02%,한국전력 1.76% 등은 동반약세를 나타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