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현대상선, '오라클'과 맞손…"차세대 IT시스템 구축 본격화"

- 클라우드(Cloud)기반 인프라 도입
- 2020년 완성 목표…IT프론티어 해운선사 입지 강화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5-16 09:31

공유 0
center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사진=현대상선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현대상선이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IT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자로 오라클(Oracle)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오라클은 현대상선의 클라우드(Cloud) 기반 인프라 구조 설계와 이행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현대상선이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신기술을 도입하는 혁신적인 기반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양사는 공동 연구를 위한 조인트 랩(Joint Lab) 구성 등 협력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업무 프로세스 혁신을 병행해 차세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적용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시스템 사용자인 내부 및 외부 고객들에게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IT서비스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라우드는 여러 산업 분야에서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는 기반 기술이다.

자체 서버를 보유·운영하는 방식에 비해 보안성과 안정성이 우수하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글로벌 기업들의 도입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새로운 IT기술의 도입은 이제 해운 경쟁력의 핵심이며, IT자산은 현대상선의 미래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라며 “향후 해운업계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화 등을 선도해 IT프론티어 해운선사로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시스템을 중점적으로 구축해 왔으며 올 2월에는 IT 부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IT 경력 사원을 채용하기도 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k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