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에어부산 사무장 '손님조롱' 논란, 댓글이 더 가관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04-16 22:09

공유 2
center
에어부산 소속 사무장이 손님을 조롱하는 내용의 사진을 SNS에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아시아나항공 계열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의 승무원이 고객을 조롱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SNS에 게재해 물의를 빚고 있다.

에어부산 소속 한 남성사무장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단체손님을 촬영한 사진을 올린 뒤 "all same 파마 fit"이라고 적었다.

해당 사무장이 올린 사진에는 비슷한 헤어스탈을 한 여성 단체손님들의 뒷모습이 찍혀 있다.

그는 또 "feat.Omegi 떡 400 boxes"라며 오매기떡을 구입해 돌아가는 손님들을 묘사했다.

사진이 올라오자 사무장의 지인들은 "Looks like 브로콜리밭" "중국 노선입니까" 등의 댓글을 달며 조롱에 동조했다. 댓글을 단 지인들은 대부분 에어부산 승무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다 못한 누리꾼 한 명은 "손님 헤어스타일에 브로콜리밭이라니요. 에어부산은 손님 조롱하는데 일가견이 있네요"라는 댓글을 달아 항의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사무장은 사진을 삭제하고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 더 잘못된 판단으로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하여 많은 분들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렸다"고 사과글을 게재했다.

한편 에어부산 측은 "회사의 품위를 손상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에어부산은 "전체 승무원들을 대상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폭넓은 윤리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