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활용 비염 환자 복용량 26%↓

-세브란스병원 연구진 43명 환자 대상 임상시험
-미세먼지 24시간 평균 기준 50% 감소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4-16 10:00

공유 0
center
LG전자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사진=LG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성인 알레르기비염 환자들이 LG전자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6주간 사용할 경우 약 복용량이 26%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LG전자는 최근 세브란스병원 연구진과 함께 진행한 임상시험인 ‘성인 알레르기비염 환자에서 공기청정기의 임상적 효능 검증’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험은 43명의 알레르기비염 환자들을 대상으로 약 6주간 진행됐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사용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대조 환자들에 비해 약을 복용하는 용량이 26% 줄어들었다.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면 실내의 PM10 및 PM2.5 미세먼지가 24시간 평균 기준 50% 이상 감소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고하는 수준인 ‘24시간 평균 기준 PM10 미세먼지는 1m3당 50μg 이하, PM2.5 미세먼지는 25μg 이하’의 실내 공기를 유지했다.

또 연구진은 요리, 청소 등 다양한 실내 활동에 의해 실내공기가 나빠지더라도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사용할 경우 공기 오염이 빠르게 없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임상시험을 총괄한 박중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사람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는 점을 감안하면, 퓨리케어 공기청정기가 사용자의 건강을 지키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PM1.0 센서를 탑재해 지름이 1㎛ 이하인 극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하고 공기 상태에 따라 바람의 세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이 제품은 ‘6단계 토탈케어’를 적용해 △큰먼지 △황사·초미세먼지 △알레르기 유발물질 △암모니아, 아세트알데히드, 아세트산 등 생활냄새 △톨루엔, 포름알데히드 등 새집증후군 유발물질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등 스모그 원인물질까지 모두 제거해준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은 “이번 연구는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의 차별화된 청정성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퓨리케어가 제공하는 깨끗한 실내공기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