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김대훈기자의 리얼시승기-번외편] EV 트렌드 2018 전시현장을 가다...전기차 모터쇼 방불케

김대훈 기자 bigfire28@g-enews.com

기사입력 : 2018-04-12 21:11

공유 0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EV 트렌드 코리아 2018'이 열리고 있다.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로만 개최되는 이른바 ‘전기차 모터쇼’라고 생각하면 된다.
center
현대자동차가 코나 일렉트릭(Kona Electric)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4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EV 트렌드 코리아 2018'이 열리고 있다.

EV 트렌드 코리아는 친환경 자동차만 전시되는 이른바 ‘전기차 모터쇼’라고 생각하면 된다.

[리얼시승기]가 방문한 현대자동차 부스에서는 ‘코나 일렉트릭’을 최초 공개하며 모터쇼 분위기가 한껏 풍겼다.

이번에 공개된 코나 일렉트릭은 완전 충전 기준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06km를 최종 인증 받아 예약판매 당시 밝힌 390km를 넘어섰으며, 한 번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주행거리를 갖춰 눈길을 끈다.

또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적용하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첨단 편의 사양을 동급 SUV 최초로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고성능 럭셔리 순수 전기차 재규어 I-PACE와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center
재규어는 순수 전기차 I-PACE를 공개했다.

I-PACE는 90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480km(국제표준시험방법 WLTP 기준)까지 주행 가능하며 국내 표준 충전 규격인 DC 콤보 방식을 채택해 기존 충전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BMW는 뉴 i3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BMW 740e와 i8을 전시했다.

르노삼성차도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와 함께 준중형 전기차 SM3 Z.E를 전시하면서 관심을 끌었다. 전기차 트위지는 이미 국내에서 완판 됐으며 앞으로 판매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중국에서 들여온 전기차 픽업트럭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저가형 산업 모델이라서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800만원대의 가격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대훈 기자 bigfire28@g-enews.com

김대훈 부장bigfire28@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