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GS리테일, PB ‘유어스’ 타이완 등 5개국 수출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기사입력 : 2018-03-15 08:47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GS리테일이 타이완 1위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5만300여 점포에서 자사브랜드(PB)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작년 타이완 세븐일레븐에 PB ‘유어스’ 눈꽃소다 6만개와 스티키몬스터 음료 15만개를 수출했다. 그 결과 수출 물량 완판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PB상품 공화춘자장과 짬뽕을 해외업체를 통해 호주, 뉴질랜드 등에 연간 1억원가량 수출하고 있다.

GS리테일은 PB개발팀이 현지를 방문해 시장조사 한 뒤 가격 경쟁력과 품질의 우수성으로 타이완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업계 1위인 타이완 세븐일레븐에 제안해 수출이 성사됐다.

초기 인지도가 낮았으나 연이은 고객들의 자발적인 SNS 홍보 등으로 관심을 받으며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스티키몬스터와 눈꽃소다의 독특한 포장 케이스와 디자인에 대한 고객들의 궁금증, 타이완 편의점에서 ‘한국 우수 상품’이란 콘셉트 모음 진열이 결합해 큰 성과를 이뤘다는 설명이다.

또 편의점 GS25가 진출한 베트남외에 현재 필리핀, 홍콩, 싱가포르에 유어스 오모리김치찌개라면, 유어스홍라면매운치즈볶음면, 유어스신당동떡볶이스낵 등 100여 개 상품이 수출되고 있다.

GS리테일은 올해 미국, 캐나다, 말레이시아 등 10여 개국으로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기존의 음료수, 스낵류 외에도 아이스크림, 냉동식품, HMR관련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상품을 수출할 계획이다.

유어스 상품 수출은 PB상품을 제조하는 중소협력사에 추가 매출이라는 긍정적인 효과로 큰 관심을 받고, 수출용 상품을 위한 개발에도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GS리테일 MD 가공식품부분장 김종수 상무는 “한국의 우수 상품을 더욱 많이 수출하여 현지 고객들을 감동 시키고,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중소협력업체와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yolo@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