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흥식, 본인 잘못 책임지고 떠난 것 아냐”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기사입력 : 2018-03-13 14:47

공유 0
center
최종구 금융위원장.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임의 배경이 된 2013년 하나은행 채용 비리를 확실히 검사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2013년 하나은행 채용 비리 전말을 철저히 확인하겠다”며 “필요하다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하겠다”고말했다.

최 원장은 “채용 비리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본인의 잘못을 책임지로떠난 게 아니라 제기된 사안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되도록 하기 위해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되겠다는 뜻이었던 것으로 안다”며 “공정하게 조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더욱 철저히 확인할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이었으므로 하나은행 임원도 알고 있었다는 일반적인 추론이 가능”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당국의 3연임에반대에 대항하는 김정태 회장의 반격카드로 보느냐”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그러한 시각도 있지만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