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로저 페더러, 정현 기권으로 호주오픈 결승 진출…페더러 “이렇게 끝날 줄 몰랐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26 18:42

공유 0
center
26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진행 중인 정현과 로저 페더러의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준결승이 정현이 2세트에서 기권했다. 사진=jtbc3 중계화면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아, 아쉽다.’

26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진행 중인 정현과 로저 페더러의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준결승이 정현이 2세트에서 기권했다.

정현은 2세트 들어 눈에 띄게 움직임이 느려졌고 경기 도중 부상치료를 위해 경기 중단 요청을 했다. 정현은 치료 후 다시 복귀했지만 결국 얼마 뒤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기권을 선언했다.

로저 페더러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이렇게 경기가 끝날 줄 몰랐다”면서 “(정현 선수가) 2세트 들어 움직임이 느려지면서 몸에 문제가 있을 거라 예상했다”고 전했다. 페더러는 “나도 부상을 안고 있을 때 얼마나 아픈 줄 알고 있는지 공감한다. 이렇게 결승에 올라가고 싶지는 않았지만 아쉽다”고 말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해외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