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포스코대우·인천시, 중소기업 해외 진출 위해 '맞손'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14 14:07

공유 0
center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사진 오른쪽) 유정복 인천시장(사진 중앙), 인천상공회의소 이강신 회장(사진 왼쪽)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포스코대우.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포스코대우가 인천시와 손잡고 인천 중소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다.

포스코대우는 인천광역시,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 지역 중소기업 상생 협력과 동반 성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천시청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인천상공회의소 이강신 회장, 포스코대우 김영상 사장이 참석해 인천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등 공동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대우는 중국 청두에 한국상품관 2호점을 개장해 인천 소재 중소기업의 입점과 제품 홍보 등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예산 지원과 함께 유망 기업을 발굴하며, 인천상의는 입점 업체 모집 및 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포스코대우는 지난해 6월 인천시와 함께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협력의 일환으로 중국 이우시에 한국상품관 1호점을 개장한 바 있다. 1호점에는 리아진과 엔젤루카 등 인천 지역 20개 업체를 포함한 60개 중소기업이 입점해 있다.

향후 포스코대우는 중국과 동남아에 한국 상품관을 추가 개장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를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측은 인천시 소재 중소기업과 해외 전시회 동반 참가, 인천지역 국제전시회 주최 등 여러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은 "한국상품관 모델을 통해 인천 기업들과 동반 성장의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유망 중소기업들과의 협력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