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한수원, 수출형 원전 신고리 3호기 운전 첫해 무정지 달성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12 18:03

공유 0
center
신고리 3호기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수출형 원전인 신고리 3호기가 운전 첫해 무정지를 달성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 준공된 이후 389일 동안 단 한번의 정지 없이 안전 운전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한수원은 이날부터 신고리 3호기에 대한 첫 계획예방정비에 착수한다.

신고리 3호기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신형 원전으로 기존 100만㎾급 원전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 편의성이 크게 강화됐다. 발전 용량은 140만㎾급으로 기존 100만㎾ 대비 40% 증가했다. 설계 수명은 기존 40년 대비 50% 향상된 60년이며, 신고리 3호기는 UAE에 수출한 원전의 참조 모델이기도 하다.

한수원은 이번 무고장 안전 운전 달성으로 국내 원전 건설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며 원전 수출에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롭게 개발된 원전은 안정화 되기까지 불시 정지 등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는 것이 일반적이나 신고리 3호기는 그간 한 번도 정지되지 않았다.

한수원은 “신고리 3호기의 무고장 안전 운전이라는 우수한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한수원 직원은 맡은바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고리 3호기가 현재까지 생산한 발전량은 1만3730GWh다. 이는 2016년 기준 부산시 1년 사용량의 67%, 울산시의 43%에 해당하는 양이다. 향후 한수원은 약 3개월 간의 계획예방정비를 거쳐 철저한 점검을 수행한 후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