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주가 천정뚫은 원동력은?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14 06:00

공유 3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이 활짝 웃었다.

이들 3종목은 모두 사상최고치를 돌파하는 등 초강세를 보였다.

셀트리온은 지난 14일 전날보다 11.24% 상승한 34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장중 37만4000원까지 오르며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도 지난 14일 전거래일 대비 15.16% 오른 14만8100원에 거래가 종료됐다.

셀트리온제약은 이보다 더 강한 모습을 보였다. 8만9500원 29.90%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이번 급등은 코스닥 활성화 대책에 따른 바이오업종의 수급개선 기대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SK증권이 기관수급개선을 위해 거래소에서 발표한 KRX300 지수 산출 근거에 기반해 지수 편입 종목들을 분석한 결과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업종별 비중인데, 코스피200과 비교해 건강관리 업종의 종목 비중, 시가총액 비중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관리와 정보통신(IT+통신서비스)의 종목수 비중과 시가총액 비중이 KOSPI200 대비 증가하는 점을 제외하면, 다른 업종들의 지수 내 비중은 소폭 감소하는 수준에 그칠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금융업종의 경우 지수에 편입될 가능성이 높은 시총상위주들이 대부분 코스피에 상장돼 있기 때문에 코스피200 대비 업종 비중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김효진 SK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종목들을 지수에 편입할 경우 우려되는 요인 중 하나인 바이오 섹터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섹터별 배분 방식을 채택했다”며 “하지만 코스닥 내에서 건강관리 업종의 시가총액 비중이 30%를 웃도는 점을 감안했을 때 새로운 지수에서 바이오 섹터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