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한은행 해지" 불매 움직임 확산… 가상화폐 실명계좌 방침에 '뿔난' 고객들

청와대 국민청원도 8만명 몰려 '눈길'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12 11:17

공유 3
center
신한은행 해지를 주장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는 한 포털사이트 화면. 사진=네이버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신한은행의 가상화폐(암호화폐) 실명확인계좌 도입 연기 방침에 반발, 계좌와 카드를 해지하겠다는 움직임이 확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신한은행 측은 12일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을 하기 위해선 자금세탁방지 관련 시스템이 갖춰져야 하는데 현재 해당 시스템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보다 갖추기 위해 도입 시기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실명확인 계좌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현재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사이에서 해당 은행 불매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날 국내 가상통화 관련 커뮤니티와 포털에는 "신한카드 해지 완료" "해지한다고 신한은행이 뭐 흔들리기나 하냐라는 분들 계시는데, 그런 사람 한두명씩 계속 모이고 여론 조성되면 무서운 거다" "나도 신한은행 해지한다 뭐 소신도 없고 이랬다저랬다야" "신한은행 거래 해지합시다" "기회주의자 같은 기업이었냐" 등의 다소 격한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의 은행권 압박 중단을 요구하는 청원도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정부 개입와 규제를 반대하는 국민청원글이 게시됐다. 일부 청원의 경우 참여자는 8만 명을 웃돌아 눈길을 모았다.

청원자들은 정부에 "투자라는 건 개인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책임을 지는 게 맞다"며 "정부는 국민을 보호한다고 생각하지만 국민은 정부가 우리의 꿈을 빼앗아 간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거래실명제도, 세금부과 등은 당연히 이뤄져야 하는 제도지만 선진국과 달리 우리나라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를 하려고 한다"고 주장하는 글도 있었다.

한편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에 사용되는 기존 가상계좌에 대해서는 오는 15일부터 입금을 금지해 사실상 폐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공문을 보내 신한은행 가상계좌를 정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다고 통보한 상태다.

NH농협은행도 가상계좌 폐지 날짜를 조율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가상계좌 입금 중지와 관련해 거래소 내부와 현재 이야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국에서 지침이 내려오면 은행은 이를 제도화하고 따를 준비는 돼 있다"고 밝혔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