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각형 모양의 신상 돋보이는 경주 석장동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34)]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기사입력 : 2018-01-12 08:14

공유 2
center
경주 석장동 암각화
석장동 암각화는 경상북도 경주시 석장동에 위치한다. 바위그림 유적의 바로 위는 조선시대 '금장대(金丈臺)'로 불렸으며 정자가 세워졌던 흔적이 있다. 석장동의 서천에 인접한 수직 암벽에 그림이 새겨진 바위는 동향과 남향으로 구분되는데 그림은 남향 바위면에 밀집 분포되어 있다.

남향 바위면은 서쪽으로 가면서 약간씩 직각으로 꺾인 부분이 있다. 바위그림이 새겨진 바위면 앞에는 너비 300㎝ 가량의 편평한 암반이 있어서 사람들이 바위면 앞에 서서 의식(儀式)을 치를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이 암반은 인위적으로 다듬어진 것으로 보인다.

바위그림의 내용은 고령 양전리식의 신상(神像)과 둘레에 짧은선을 방사상으로 돌려 새긴 삼각형 모양의 신상 그리고 사람과 동물의 발자국과 태양으로 보이는 작은 도형들, 여성 성기로 보이는 삼각형의 도형, 인물과 동물상 그리고 배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전체 바위그림에서 가장 두드러져 보이는 것은 바위면 상단에 가로로 새겨진 삼각형 모양의 신상으로 바위그림의 중심을 이룬다.

바위면의 가장 윗부분에 20∼28㎝ 길이의 신상 네 개가 30㎝ 내외의 간격으로 가로로 배치되어 있는데, 왼쪽 하나는 머리카락이 없는 양전리식의 변이형이며, 오른쪽 세개가 석장동에서만 보이는 삼각형의 신상들이다.

신상 바위그림의 형태는 긴 이등변삼각형에 가까우며 아래 위 두 부분으로 구분된다. 윗 부분은 양 끝이 밖으로 약간씩 벌어져 있으며 밖으로 머리카락이 새겨져 있고 아래는 양끝이 옆으로 약간 벌어지면서 사다리꼴을 하고 있다. 이 두 부분이 구분되는 곳에 가로줄이 있어서 그림의 내부는 두칸으로 나뉘어지고 위칸에만 원형 홈들이 새겨져 있어 얼굴형태를 만들고 있다. 이와 비슷한 모습의 신상들이 중국 네이멍구의 바이차허강 유역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포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