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日국민 10명 중 8명 "위안부합의 비판 文대통령 발언, 납득어렵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기사입력 : 2018-01-09 21:59

공유 0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청와대 본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초청 오찬에 참석한 박옥선 할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일본 국민 10명 중 8명이 2015년 한일 정부 간 맺은 위안부 합의를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고 NHK가 9일 보도했다.

NHK는 지난 6~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25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비판을 물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의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보고서와 관련해 "위안부 피해자의 의견을 듣지 않고 박근혜 정권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이므로 잘못됐다"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일본 국민은 "크게 납득한다"(1%),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8%)고 답해 긍정적인 대답은 9%에 그쳤다. 반면 "그다지 납득할 수 없다"는 답이 31%,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 51%로 82%가 부정적인 응답을 내놨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에는 한국 정부가 9일 발표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반응은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응답자들의 66%는 한국과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반응 23%를 압도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일본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