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디아지오코리아 ‘W시그니처 12’, 재구매율 90%… 출시 한 달 만에 10만병 판매

천진영 기자 cjy@g-enews.com

기사입력 : 2017-12-08 16:36

공유 0
center
디아지오코리아=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천진영 기자] 디아지오코리아 야심작 ‘W시그니처 12’의 재구매율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디아지오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W 시그니처 12의 누계 출고량은 약 10만 4000병을 기록했다.

출시 한 달 만에 10만병 판매는 위스키 업계에선 굉장히 이례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5년 디아지오가 처음 내놓은 35도 저도주 W 아이스도 출시 한 달 만에 초기 3개월치 물량에 해당하는 10만병이 팔려 나가면서 항공운송을 동원하기도 했다. W 아이스는 초기의 인기에 힘입어 2017년 상반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48.6% 성장했다.

이 같은 인기에 저도주 시장에서 디아지오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2015년 20%에서 2016년 25%, 2017년 상반기 기준 28%로 계속 성장 중이다.

디아지오 측은 W 시그니처 12의 인기 배경에 대해 품격 있는 이미지와 맛을 꼽았다. 저도주에선 드물게 연산을 표기한 고급스러운 병 디자인과 현빈이라는 모델 덕분에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었다는 것.

디아지오코리아 관계자는 “매장에서 한번 권유한 이후 재 구매율이 일반적인 수준인 60% 보다 훨씬 높은 90%에 달한다”며 “스코틀랜드에서 12년 숙성된 원액과 세계적인 마스터 블렌더의 블렌딩으로 만들어낸 품격의 차이가 시장에서 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진영 기자 cjy@g-enews.com 천진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