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포항지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지진은… 1960년 규모 9.5 칠레 대지진

사망자 6000여명, 이재민 200만명 이상… 대형 쓰나미 태평양 연안 전역 덮쳐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7-11-15 19:31

공유 1
center
현재까지 보고된 지진 중 가장 강력한 지진은 1960년 칠레에서 발생한 규모 9.5의 '칠레 대지진'으로 6000명이 사망하고 20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지난해 9월 규모 5.8의 경주 지진이 발생한 후 총 640회의 여진이 발생한 가운데 15일 오후 경북 포항 북구에서 규모 5.4와 4.6 지진이 연이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6시 41분과 57분에도 규모 2 수준의 여진이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까지 보고된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한 지진은 1960년 칠레 남부 연안에 발생한 규모 9.5 ‘발비디아 지진’, 즉 ‘칠레 대지진’이다.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해 있는 칠레에서 1960년 5월 22일 발생한 대지진은 25m에 달하는 쓰나미를 동반해 칠레 남부와 하와이 제도, 일본, 필리핀 등 태평양 연안 전역에 큰 피해를 입혔다.

칠레 대지진은 사망자 6000여명, 2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을 만들며 인류 역사상 최악의 지진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칠레에서는 2010년에도 규모 8.8 지진이 발생해 7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