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수목드라마]'매드독' 최원영 함정에 유지태·김혜성 희생?!(11회 예고)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7-11-15 21:40

공유 0
center
15일 밤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11회에서는 주현기(최원영)의 선제공격으로 최강우(유지태)가 검찰에 연행되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매드독' 유지태가 최원영이 판 함정으로 검찰에 연행된다.

15일 밤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 극본 김수진) 11회에서는 최강우(유지태 분)가 주한항공 주현기(최원영 분)에게 먼저 한 방을 맞고 검찰에 연행되는 반전이 그려진다.

제작진이 선공개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이날 펜티엄 온누리(김혜성 분)가 서울중앙지검장 온주식(조영진 분)의 아들이었다는 사실이 매드독 팀원들에게 밝혀지고, 누리는 사라진다.

이에 최강우는 나머지 매드독 팀원들에게 검찰이 곧 들이닥칠 것이라고 경고한다.

한편, 눈에 가시같은 존재인 매드독 해체를 결심한 주한항공 주현기는 온주식 지검장에게 온누리의 행방을 확인한다. 주현기는 온주식과 독대한 자리에서 "아드님은 무탈하게 치우셨죠?"라고 물은 것. 부친 온주식에게 끌려온 온누리는 뺨을 얻어맞는다.

태양생명 차홍주(홍수현 분)을 만난 최강우는 마침내 비행기 추락사고 진범이 주현기임을 확신한다. 강우는 "진짜 잡아야 할 사람은 주현기야!"라고 이를 갈고 차홍주는 긴장한다.

한편 주현기는 매드독 장하리(류화영 분)에게 접근한다. 주현기는 "장하리씨가 나 좀 도와줬으면 해서"라며 하리를 떠본다.

김민준(우도환 분)은 주현기와 맞붙으려는 최강우에게 "주현기가 어떤 사람인지 몰라서 그래요?"라며 반발한다.

하지만 최강우는 차홍주와 만나고 있는 주현기 앞에 나타나 경고성 발언을 날린다. "뭐하는 거예요? 선배"라는 홍주 앞에서 최강우는 "우리 애들 또 건드리면 내 손에 죽는다"라고 현기를 도발한다.

마침내 주현기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슬슬 개 좀 잡아주셔야 될 것 같은데…"라고 지시한다.

뒤이어 검찰들이 매드독 사무실에 들이닥쳐 최강우 손목에 수갑을 채워 연행한다.

아버지 온주식 지검장에게 잡혀간 온누리는 그대로 희생양이 되는 것인지 아니면 매드독팀과 다시 공조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비행기 추락 보험 사고 진범 주현기와 그를 쫓는 최강우와 매드독 팀의 팽팽한 대결이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천태만상 보험사기를 고발하는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