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우병우, 법정서 웃음남발·불량한 태도… 이영훈 판사 "분명히 경고한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기사입력 : 2017-10-13 17:10

공유 0
center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본인의 형사재판을 받던 도중 불량한 태도를 보여 13일 재판부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사진=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본인의 형사재판을 받던 도중 불량한 태도를 보여 재판부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13일 우병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16차 공판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이날 신영선 부위원장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이 과정에서 우병우 전 수석은 신영선 부위원장의 증인 심문이 진행되는 동안 의미없는 웃음을 남발하는가 하면 변호인에게 귓속말을 건네는 행위도 보였다.

이 같은 행위를 지켜본 이영훈 판사는 "증인심문 할 때도 그렇고 액션을 나타내지 말아달라. 피고인(우병우 전 수석)은 특히"라며 "이 부분은 분명히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신영선 부위원장은 2014년 4월 시행된 영화 산업 분야 실태조사 후 우병우 전 수석이 영화 '변호인' 등을 제작한 CJ 그룹에 대해 불이익 처분을 지시한 정황과 관련한 증언을 내놓았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