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문재인 정부 “투명성·정경유착 근절” 평가

한반도 전쟁 가능성 ‘제로’… 한국 경제 취약점은 ‘가계부채’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7-10-12 16:34

공유 0
center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5년째 ‘AA-’로 유지하고 신용등급 전망 역시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투명성과 정경유착 근절’이 내수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 사진=청와대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고 신용등급 전망 역시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12일(현지시간) 피치는 성명을 통해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신용등급에 영향을 줬지만 한반도에 전면전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 이유를 밝혔다.

일각에서는 북한 리스크로 한국의 신용등급이 하향조정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피치는 지정학적 리스크와 함께 통일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피치는 “통일을 비용 측면에서만 볼 수 없다”며 “통일로 인해 한반도가 얻을 수 있는 정치적 안정과 저렴한 노동력 유입 등은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과 직접적인 충돌이 없어도 기업·소비 심리 악화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한국 경제의 취약 요인으로 ‘가계부채’를 꼽았다.

피치는 한국 경제가 반도체 수출 등에 힘입어 잠재 성장률 수준(올해 2.7%, 내년 2.8%, 2019년 2.6%)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며 “새 정부 출범으로 장기간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돼 내수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일자리 창출·소득주 성장을 중시하는 문재인 정권을 평가하며 “투명성 증대·정경유착 근절을 위한 개혁들이 거버넌스를 개선할 수 있으며 이는 한국 신용등급에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피치는 2012년 9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네 번째 등급인 ‘AA-’로 상향 조정한 뒤 5년째 이를 유지하고 있다.

다른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2015년 12월 ‘Aa2’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역시 지난해 8월 세 번째인 ‘AA’로 올렸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