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기자수첩] 국감 초읽기… 증인 출석 유통 수장들 '전전긍긍'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기사입력 : 2017-10-10 14:54

공유 0
center
생활경제부 한지명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국정감사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국회는 12일부터 31일까지 20일 간 국감 일정에 돌입한다. 이와 함께 유통기업 대관팀의 행보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국정감사 한 달 전. 지난달 14일 국회와 재계에 따르면 정무위원회 소속 야당 한 의원이 신청한 국정감사 증인에는 국내 대기업 총수와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대거 포함됐다. 특히 ‘유통 수장’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등 다수의 기업인 증인이 언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어김없이 국정감사 때마다 단골메뉴로 등장하는 프랜차이즈 갑질 논란, 골목 상권 침해 등이 이슈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복합쇼핑몰 논란, 관세청 면세점 선정 비리는 물론 햄버거병, 살충제 달걀, 발암 생리대 논란 등이 유통 기업들을 난타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인 만큼 기존의 ‘호통 국감’, ‘생색내기 국감’과는 다를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정경유착이라는 낱말이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탄핵과 그에 이은 조기 대선을 치른 원인 중 하나가 ‘정경유착’이었던 만큼 문재인 정부에선 ‘재벌 개혁’의 칼날이 더 날카로워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지난 국회에서 여야 간 협의 과정에서 국정감사장에 기업 총수가 서는 사례는 거의 없었다. 이례적으로 지난해 9월 국정감사에서는 10대 그룹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국감장에 섰다.

올해도 같은 일이 되풀이 될까, 유통기업 대관팀의 긴장감도 여느 때보다 높다. 면세사업 재승인과 홈쇼핑 인허가 등 굵직한 이슈와 ‘갑질 횡포 논란’ 등 대관팀에서 전담해야 할 일이 과거보다 훨씬 많아졌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권을 맞이하고 처음으로 맞는 올해 국감은 여느 때보다 국민의 관심이 높다. 국민은 더 이상 인기에 영합하는 국감을 원하지 않는다. 또 총수를 국감장에 세우지 않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대관팀의 움직임도 원치 않을 것이다. 기업 대관팀이 정부·국회-기업 간 건전한 소통을 위한 창구가 되기를 기대한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