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산업부, 호주·뉴질랜드에 투자유치 설명회 대표단 파견… 국내 투자 기회 홍보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7-09-17 16:00

공유 0
center
산업통상자원부가 호주와 뉴질랜드에 투자유치 설명회 대표단을 보낸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호주와 뉴질랜드에 투자유치 설명회 대표단을 파견하며 국내 투자 기회를 적극 홍보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장영진 투자정책관을 단장으로, 코트라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투자유치 설명회(IR) 대표단을 18~20일 호주와 뉴질랜드에 파견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유치 설명회 대표단은 호주 인프라와 에너지 업체 등 유력 투자가를 포함해 약 20여개 외국 기업과 접촉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우선 새 정부의 경제 정책과 연계한 투자협력 기회 창출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할 방침이다. 한국의 주요 지역개발사업과 외국인투자를 희망하는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등을 선제적으로 제시해 우리나라 투자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또한 대표단 단장인 장영진 산업부 투자정책관이 투자자 면담을 진행한다. 장영진 투자정책관은 면담에서 한국과 호주·뉴질랜드의 상호 활발한 투자를 강조할 예정이다. 신재생에너지와 스마트 시티 확대 등 새 정부의 정책과 연계한 구체적인 비즈니스 모델도 제시한다.

산업부는 이번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발굴된 호주·뉴질랜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조기 투자를 현실화하도록 할 계획이다. 기업이 제기한 민원은 1:1 전담관을 지정해 즉시 해결하도록 한다.

아울러 하반기 주요 경제행사와 연계한 고위급 투자유치 설명회를 추진해 외국투자자를 상대로 새로운 투자기회를 적극 홍보한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