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제주항공 채용 비하, 저임금에 대우도 별로… 노동강도는 극한직업

조규봉 기자 ckb@g-enews.com

기사입력 : 2017-09-17 13:25

공유 5
center
제주항공 채용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하반기 채용에 나선 가운데, 업무강도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항공사 승무원들의 업무는 강도가 세기로 소문이 날 정도다. 겉으로 화려해 보이지만, 속은 감정노동자이면서 고생만 많이 한다는 게 이들 직업에 대한 평가다.

실제 그렇다. 수년전 대한항공 땅콩 회항 사건만해도 오너가 갑질에 승무원이 폭행당하고 욕설을 당해도 참아야 하는 현실은 실로 항공사 근무원들의 처우가 어떤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특히 제주항공과 같은 저가항공사의 업무 강도는 더 하다.

전직 제주항공사에서 근무했던 전운재(가명, 37)씨는 "끔찍했다"고 말한다. 제주항공 근무 6개월만에 금융권으로 이직한 그는 당시 제주항공 근무 시절, 제대로 쉬지도, 급여를 많이 받지도 않았다고 토로했다.

항공사에 근무한다고 하면 주변인들은 "좋은 데 취직 됐다"면서 부러워했지만, 실제 그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꿀직장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야말로 꿀직장일 줄로만 알았던 항공사 직원들의 처우는 극한직업 못지 않았다는 게 전직 제주항공사 근무 직원의 전언이다.


조규봉 기자 ckb@g-enews.com 조규봉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