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동국제강, 2분기 영업이익 428억원…“하반기 회복 기대"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기사입력 : 2017-08-11 18:32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동국제강이 2분기 원료 가격 상승분을 제품가에 제때 반영하지 못하면서 영업 이익이 지난해 보다 절반이상 감소했다.

동국제강은 올 2분기 별도기준 매출 1조3943억원, 영업이익 438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9.6%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56.7% 감소했다. 그러나 9분기 연속 흑자 기조는 이어갔다.

상반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6% 늘어난 1조3천94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28억원으로 작년보다 56.7%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작년 대비 64.4% 감소한 16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확대에도 불구하고 영업 이익과 순이익 규모가 감소한 것은 판재류 부문에서 원료 단가 상승에 대한 판매 단가에 제때 반영이 되지 못하면서 줄어든 것이라고 동국제강은 설명했다.

브라질 CSP 제철소에서 발생한 지분법손실을 반영한 탓에 당기순손실 694억원을 기록했다.

CSP 제철소는 상반기에 130만t의 슬라브를 생산, 판매했으며 올해 연간 판매 목표는 270만t 이상이다.

다만 하반기에는 전반적으로 수익성이 개선 될 것으로 내다봤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하반기 건설경기 호조로 봉형강류 부문에서 안정적 매출 증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원재료 가격 상승분도 제품 가격에 추가로 반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