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文 정부 일자리 창출 주문에… 에너지 공기업 채용은 '깜깜'?

한전, 가스공사, 남부·중부·남동·동서 등 발전사, 상반기 채용 목표치 미달
한전, 가스공사, 한수원, 발전5개사 올해 채용 계획 전년보다 줄여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7-08-12 07:35

공유 4
center
주요 에너지 공공기관 8곳 중 6곳은 상반기 채용 목표보다 적은 인원을 채용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정부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상반기 조기 신규채용을 추진했으나 주요 에너지 공기업 8곳 중 6곳은 채용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 에너지 공기업 8곳 모두 지난해보다 적은 인원의 채용 계획을 내놓은 상태로, 공공기관을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로 삼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바람이 공염불에 그치고 있다.

12일 정부와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1월 공공기관 상반기 채용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공사는 678명, 한국가스공사는 51명, 한국수력원자력은 339명의 정규직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발전 공기업 5개사의 경우 채용계획 인원은 ▲중부발전 103명 ▲남동발전 56명 ▲서부발전 55명 ▲동서발전 50명 ▲남부발전 40명이었다.

그러나 이들 에너지 공기업 8곳 중 한수원과 서부발전을 제외하곤 전부 채용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한수원과 서부발전은 정원 기준 각각 359.5명, 65.75명을 올 상반기 정규직으로 뽑았다.

다만, 소수점은 하루 8시간 미만을 일하는 시간제 노동자의 경우 소수점 단위로 계산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가령 하루 8시간 근무하는 전일제 노동자는 1명으로, 하루 4시간 근무하는 시간제 노동자는 0.5명으로 계산하는 식이다.

한전은 상반기 채용 목표보다 196명이나 적은 482명을 채용하는데 그쳤다. 중부발전은 103명의 절반 수준인 60여명을 뽑았다. 가스공사(50명)와 남부발전(30명), 남동발전(54.5명), 동서발전(35명) 역시 채용 계획에 미달됐다.

기획재정부는 업무계획을 발표하며 “취업 선호도가 높은 양질의 공공기관 일자리를 상반기에 확대해 청년 실업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밝혔으나 이 같은 정부의 바람은 수포로 돌아갔다.

또한 주요 에너지 공기업은 올해 채용 인원을 전년보다 적게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해 1433명을 뽑았으나 정부에 제출한 올해 채용 계획 인원은 1254명에 불과했다. 한수원과 가스공사의 채용 계획 인원은 전년 대비 각각 196.5명, 84명이 줄어든 546명, 130명이었다. 발전 5개사 역시 전년보다 채용 인원이 줄어 총 248명을 덜 뽑는다.

이처럼 에너지 공기업이 신규 채용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건 공공기관 마음대로 정원을 늘릴 수 없는 데 있다. 그해 채용 인원은 정원에 따라 결정되는데 현행 규정에서 중앙정부 산하 공공기관이 정원을 늘리기 위해선 기재부와 협의해야 한다. 지방 공기업은 지방자치단체장 승인이 필요하다.

에너지 공공기관의 하반기 채용 계획은 기재부와 협의를 거쳐 조정될 전망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따라 기재부와 하반기 정원을 늘릴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협의를 하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인 인원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