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위기의 비트코인, '세그윗 2X 심판의 날’…붕괴 혹은 재부상

국내 가상화폐 규제 입법 움직임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기사입력 : 2017-07-18 17:44

공유 1
center
다음 달 1일 비트코인 업그레이드 작업인 ‘세그윗2X’ 적용을 놓고 비트코인이 두 개로 쪼개질 가능성이 전망돼 투자자들의 불안을 심화시키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지난달 중순 개당 3000달러까지 치솟았던 비트코인 가격이 16일(현지시간) 2000달러 미만에 거래되며 위기를 겪고 있다. 다음 달 1일 비트코인 업그레이드 작업인 ‘세그윗2X’ 적용을 놓고 비트코인이 두 개로 쪼개질 가능성이 전망돼 투자자들의 불안을 심화시키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1년 만에 250%가 오르며 전 세계 투자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국내에서도 ‘투자 광풍’이 몰아치며 지난달 기준 국내 거래소 빗썸이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 12%를 차지하며 전세계 거래량 순위 1위에 올라섰다. 하지만 7월 초부터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기 시작한 비트코인은 개당 2000달러 선이 붕괴되며 ‘비트코인 거품설’ 까지 나도는 상황이다. 가상화폐 리서치기업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6일 비트코인의 가격 하락으로 인해 하룻 동안 증발한 총 자산가치는 100억달러 이상이다.

다음달 1일 예정된 비트코인 ‘세그윗2X’도 비트코인을 두 개로 쪼갤 수 있는 가능성이 예상돼 악재로 평가된다. 세그윗이란 분리된 증인(Segregated Witness)의 줄임말로 거래가 유효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일종의 증인 역할을 한다. 이번에 세그윗2X가 도입되면 비트코인 처리 용량은 기존 1MB에서 2MB가 증가된다. 비트코인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지만 현재 시스템으로는 초당 7건, 하루 약 60만 건의 거래밖에 처리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비트코인 운영재단이 ‘세그윗2X’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나선 것이다. 기존 성능을 개선한 소프트 업데이트 등을 ‘소프트포크’라고 부른다.

하지만 중국에서 일명 ‘채굴 공장’을 운영하는 업자들의 격한 반대에 부딪친 상황이다.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회사인 중국 비트메인 등은 소프트웨어 적용으로 인해 기존에 사용하던 채굴전용 그래픽카드 시스템이 무용지물이 된다며 “비트코인을 쪼개겠다”고 맞서고 있다. 이더리움처럼 비트코인과 별도로 ‘비트코인클래식’을 유통시키겠다는 의미다. 단순 성능 개선이 아니라 가상화폐가 나뉘는 현상을 ‘하드포크’라고 일컫는다.

일본 가상화폐사업자협회(UCBA)는 1일부터 일주일간 비트코인 입출금을 일시 중단하는 가이드라인 마련에 착수했다. 비트코인 분열 시 일부 거래 이력이 없어질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지갑이 분실되거나 비트코인이 소실되면 비트코인 자체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해 가격이 곤두박질 칠 수 있다.

국회도 가상화폐 이용자 보호를 위한 법안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관련 업계 와 학계, 금융당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상통화 이용자보호를 위한 입법 공청회’를 개최했다.

박 의원은 “가상화폐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무분별한 투기행위에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 또한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선진국들은 발 빠르게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아무런 법적 장치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화 코빗 이사는 “위험관리를 위해 가상통화 취급업자 및 송금업자에 대한 일정한 법적 지위와 자격이 필요하다”며 “건전성을 위한 최소한의 장벽과 규제와 필요성에는 동의한다”고 얘기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