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그 동안 속여온 정체 밝히고 복수진행? 설마...(39회 줄거리 예고)

백지은 기자 chacha@g-enews.com

기사입력 : 2017-06-20 17:00

공유 1
center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그 동안 속여온 정체 밝히고 복수진행? 설마...(39회 줄거리 예고) /사진=KBS 2TV 일일 저녁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39회 예고 줄거리 캡처, 몇부작? ('이름 없는 여자' 등장인물 오지은-손여리 역, 배종옥-홍지원 역, 박윤재-구도치 역, 서지석-김무열 역, 최윤소-구해주 역)
[글로벌이코노믹 백지은 기자]
KBS 2TV 편성표에 따르면 6월 20일(화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 ‘이름 없는 여자’가 방송된다.

총 100부작으로 꾸며진 ‘이름 없는 여자’ 39회에서는 손여리(오지은 분)의 딸 봄이(조예린 분)의 정체가 밝혀지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앞서 영국에서 한국까지 그야말로 넝쿨째 굴러온 복덩어리 봄이와 친모 손여리는 8년 만에 극적인 재회를 하게 됐다.

이에 손여리는 결정적인 증거인 친자확인서를 들고 홍지원(배종옥 분)과 김순미(박소정 분)를 쫓기 시작한다.

봄이의 서류상 엄마 김순미를 한국으로 유인한 손여리는 이에 맞춰 움직이는 홍지원의 정황을 포착하게 된 것이다.

한편 ‘이름 없는 여자’에서 손여리의 딸이 봄이로 밝혀졌지만 네티즌들의 의구심은 증폭되고 있다.

‘이름 없는 여자’에서 밝혀진 봄이의 단서는 봄이가 실종된 정황, 몽타주, 네잎클로버점, 칫솔로 확인한 친자 유전자 검사결과, 홍지원과 김순미의 은밀한 거래정황 등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김무열(서지석 분), 구해주(최윤소 분)의 딸 마야(김지안 분)가 손여리의 진짜 딸이 아닐까라는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아무튼 ‘이름 없는 여자’는 복수를 위해 윤설 변호사의 삶을 선택했던 손여리가 봄이를 만난 이후 그 동안 속여온 자신의 정체를 어떻게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손여리가 봄이의 친모라고 밝히기 위해서는 그 즉시 손여리라는 신분이 드러나는 것은 당연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에 손여리가 자신의 정체를 숨긴채 복수를 진행할지 아니면 손여리라는 실체를 드러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백지은 기자 chacha@g-enews.com 백지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