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브라질 헤알화 환율 하락…전 영업일 급등에 대한 반발

황상석 글로벌이코노믹M&A연구소 연구원 stoness2020@g-enews.com

기사입력 : 2017-06-20 08:16

공유 1
center
브라질 상파울로시에서 개최된 제17회 게이축제 퍼레이드 장면, 사진=위키피디아
달러대비 브라질 헤알화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전 영업일 급등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19일(현지시각) 헤알화 환율은 전날 3.2925헤알에서 0.32%(0.0106헤알) 하락한 3.2819가 됐다. 전 영업일인 16일에는 0.57% 상승했다.

이에 앞서 일요일인 18일 상파울로 거리에선 약 300여만명이 모인 21회 게이축제가 있었다. 리우데자네이루시에 삼바축제가 있다면 게이축제는 이제 상파울로시의 상징이 됐다.

부패스캔들 수사, 테메르의 연립정부 와해, 연금·노동개혁 추진 등 하루가 멀다하고 나오던 정치·경제적 이슈는 잠잠해 진 상태다.


황상석 글로벌이코노믹M&A연구소 연구원 stoness2020@g-enews.com 황상석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중남미∙아프리카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