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오풍연 시사의 창]손석희 19시간 조사가 의미하는 것

[오풍연 시사의 창]손석희 19시간 조사가 의미하는 것

손석희가 19시간의 조사를 받고 17일 새벽 경찰서를 나왔다. 조사할 내용이 많았다는 의미다. 이번 한 번으로 끝낼지, 또 부를지 알 수 없다. 다시 불러 대질조사를 할 수도 있다. 관심은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지 여부다.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것도 있는 만큼 검찰과 협의를 거쳐 결정할 것으로 본다.손석희 사건은 혐의가 많다. 폭행, 협박, 배임, 공갈미수, 명예훼손 혐의를 밝혀야 한다. 고소, 맞고소를 했다. 손석희는 피고소인 및 고소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았다. 그래서 시간이 오래 걸린 것 같기도 하다. 폭행 여부는 진단서도 있기 때문에 그리 어려울 것 같지는 않다. 손석희도 프리랜서 기자 김웅의 얼굴을 툭툭 건드렸다고 밝힌
[오풍연 시사의 창]광주시민 5·18 망언 규탄을 똑똑히 보라

[오풍연 시사의 창]광주시민 5·18 망언 규탄을 똑똑히 보라

16일 오후 광주시민들이 금남로를 메웠다. 자유한국당 의원 셋의 5·18 망언을 규탄하기 위해 다시 모인 것. 39년 전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었다. 역사는 정직하다. 그런데 그 역사마저 부정하려고 하니 시민들이 들고 일어선 것. 의원 셋, 자유한국당이 백번 잘못 했다.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이 옳다.겉으론 사과를 하는 것 같으면서도 사족을 단다. 그러니 더 분노하는 것이다. 사과는 그냥 고개를 숙이면 된다. 무슨 조건부냐. 광주의 상처는 건드릴수록 더 커진다. 이제 아물려고 하는데 또 다시 건드린 격이다. 광주의 아픔은 모두 안고 가야 한다. 그리고 스러진 영령들에 대해서는 마음 속으로 짐을 지고 사는 게 살아 있는
[아! 일자리] 단어까지 일치하는 ‘사과의 말씀’

[아! 일자리] 단어까지 일치하는 ‘사과의 말씀’

지난 1월 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12월 고용동향이 발표됐는데 기대에 못 미쳐 책임감을 느끼고 마음이 무겁다. 올해 일자리 15만 개를 만드는 데 전력투구하겠다.” 한 달 뒤인 2월 13일,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1월 고용동향’과 관련, 또 말했다.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국정운영의 최우선 순위를 일자리 여건 개선에 두고, 올해 신규 취업자 15만 명 증가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겠다.” 13일은 정부가 ‘1월 고용동향’을 발표한 날이다. 그런데 홍 부총리의 발언은 절묘했다. 한 달 전 발언과 ‘단어’까지 거의 비슷했다. “무거운 책임감”이
[김박사 진단]  택시요금 3800원으로 인상,  박원순 시장의 이상한 모험과 거워털 뽑기

[김박사 진단] 택시요금 3800원으로 인상, 박원순 시장의 이상한 모험과 거워털 뽑기

택시요금이 3800원으로 인상된데 이어 3월부터는 광역 급행버스(M버스)와 시외버스의 요금도 줄줄이 오른다.택시 기본 요금이 인상된 데 이어 다음 달부터는 광역 급행버스(M버스)와 시외버스의 요금도 오른다. 수도권 직장인등의 출퇴근용 M버스 요금은 최고 17% 인상된다. M버스 요금은 경기도 2400원, 인천 2600원에서 2800원으로 오른다, 시외버스도 정도 오른다. 서울~속초간 시외버스는 1만3300원에서 1만5100원으로 오른다. 고속버스도 서울~부산 구간 2만3000원에서 2만4800원으로 오른다. 서울~전주 구간은 1만2800원에서 1만3800원으로 인상된다. 서울 택시요금은 시간과 거리 등을 고려할 때 18.6% 오른 셈이다. 심야 요금은 460

[김박사 진단]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미국 1976 국가비상사태법 (National Emergencies Act) 유래와 효과

[김박사 진단] 트럼프 끝내 국가비상사태 선포, 미중 무역협상보다 더 무서운 폭탄

[오풍연 시사의 창]권력기관 개혁 또 물건너가나

[오풍연 시사의 창]고은 시인 지금이라도 회개하라

[오풍연 시사의 창]손석희의 이중성

[G 칼럼] 전두환이 증권시장을 없애려고 한 이유

[오풍연 시사의 창]'통구이'는 또 뭐냐

[오풍연 시사의 창]가수 아이유의 이쁜 마음

[오풍연 시사의 창]홍석현은 손석희를 계속 안고 갈까

[G 칼럼] ‘물뽕’ 초콜릿?

[오풍연 시사의 창]96세 노인의 운전 사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