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인류의 스승들의 가르침이 전승되는 과정을 살펴보면 공통점 하나가 발견됩니다. 그것은 바로 스승들의 가르침이 점차 왜곡되고 변질되어 간다는 점입니다. 가르침이 변질되는 주요 원인 3가지도 발견되는데, 첫째 땅의 지혜를 완전히 내버리고 스승들의 가르침을 받아들여야 하는데 땅의 지혜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가르침을 받아들이다 보니 땅의 지혜에 의하여 하늘의 지혜인 스승들의 가르침이 왜곡된다는 점, 둘째 제자들이 가르침의 핵심 주제에서 벗어나 지엽적인 문제에 집착하다보니 그만 길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점, 셋째 제자들이 스승의 가르침 보다 스승의 존재 자체를 더욱 부각시키면서 정작 가르침이 홀대받고 있다는 점입니다.
[기자수첩] 비트코인 규제, 무조건적인 금지만이 정답일까

[기자수첩] 비트코인 규제, 무조건적인 금지만이 정답일까

한국에서 비트코인을 필두로 한 암호화폐(가상화폐, 가상통화) 전반에 대한 규제 이슈가 날로 커진다.법무부, 금융위원회 등은 중국처럼 ‘거래 금지’마저도 검토 중이라 한다.누구도 비트코인이 디지털 골드가 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던 시절, 재미삼아 하던 사람은 시쳇말로 대박이 났다. 조금 늦게 들어간 사람들도 많은 돈을 벌었다.인생역전한 사람이 쏟아진다. 더 늦기 전에 뛰어들어야 겠다는 사람이 우후죽순이다. 이렇다보니 최근 1개월간 비트코인의 가격이 수직상승했다.수년간 비트코인을 필두로 한 암호화폐 시장을 지켜본 기자도 과열에 대한 우려를 놓기 어렵다. 하물며 최근 일 년새 가격 급등세만 봤다면 ‘버블’을 걱정하는 건
[기자수첩] 제2의 배틀그라운드는 없다

[기자수첩] 제2의 배틀그라운드는 없다

전무후무(前無後無). 배틀그라운드에 어울리는 수식어를 꼽자면 이것밖에는 떠오르지 않는다. 그간의 성과를 거론하는 것은 입이 아프니 그만두자. 잘 만들었고, 굉장히 잘 팔렸고, 앞으로도 잘 될 거라는 데 이견이 없다. 지난 10월 국감장에서 배틀그라운드의 상징인 ‘황금 프라이팬’까지 출현했으니 이쯤 되면 말 다했다 싶다. 누군가는 제 2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어 줄 것을 주문했고, 과도한 확률형 아이템 BM(비지니스 모델)을 버리고 ‘좋은 게임’을 만들라고 ‘요청’했다. 공허하고 또 공허한 이야기다. ‘언수외’ 위주로 교과서를 공부하면 된다는 충고와 별 차이가 없다. 배틀그라운드가 왜 탄생했고, 왜 성공했냐
[김시래의 파파라치] 고등어의 비린내를 없애는 방법

[김시래의 파파라치] 고등어의 비린내를 없애는 방법

◇대치동의 거꾸로 학습법 대치동 수학학원에 가면 “거꾸로 학습법”이라는 게 있다. 예습을 한 학생이 칠판 앞에서 문제를 풀며 친구들에게 설명을 한다. 학생이 선생 입장이 돼서 공부한 것을 가르치는 것이다. 이 학습법을 고안한 학원은 자리를 잡은 듯했다. 가르치는 게 진짜 실력이 된다는 건 당신도 아는 사실일 것이다. 운전이든 요리든 누구나 그런 경험은 있기 마련이니까. 그런데 왜 우리는 그 학원의 원장이 되지 못했을까? 선생은 선생이고 학생은 학생이라는 보편적 상식이 우리를 지배하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상식은 안전하다. 그러나 그만큼 돈이 될 확률은 적다. 물고 물리는 경쟁의 시대, 상식의 반대편으로 가라. 상식의 반

[기자수첩] 회장님은 어디로?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기자수첩] 화무십일홍 바이오주

[김시래의 파파라치] 인간적인,너무나 인간적인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기자수첩] 한은도 긴축 행보… 금리인상 지금이 적기인가

[현장에서/윤용선 기자] 가공철근 출하중단 최선인가?

[현장에서/임소현 기자] CJ 정기인사, 예상보다 일주일 미뤄진 이유는

[기자수첩] 68만원 줄기세포 화장품이 남긴 물음표

[기자수첩] 기단 확대에 주력한 LCC가 놓친 것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