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김박사 진단]  미국 셧다운(Shutdown) vs 국가비상사태 선언 …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환율 초긴장

[김박사 진단] 미국 셧다운(Shutdown) vs 국가비상사태 선언 …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환율 초긴장

미국 셧다운(Shutdown)이란?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언 맞대응 … 뉴욕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환율 초긴장미국 셧다운은 미국 연방정부가 폐쇄되는 것을 말한다. 미국의 연방정부 예산은 의회 상하 양원 통과 이후 대통령 서명을 거쳐 확정된다. 그 과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회기가 시작되면 셧다운에 들어간다. 주로 의회 통과 가 늦어지는 바람에 셧다운이 발생한다. 셧다운에도 국방, 교통 안전, 우체국 등 핵심 부서는 예산이 없어도 대통령이 공무원들에게 강제 근무 명령을 내릴 수 있다.다른 나머지 부서는 강제 무급휴가(furlough)에 들어간다. 셧다운이 되면 약 200만명 이상이 해고상태에 들어간다. 정부가 셧다
21세기 코모도 도마뱀

21세기 코모도 도마뱀

100년쯤 전인 1910년대에 인도네시아의 자바에 살고 있는 중국 화교 사회에서 루머가 퍼졌다. 어떤 섬에 용(龍)이 있다는 루머였다. 루머는 점점 확대되었다. 용이 커다란 멧돼지를 한 입에 삼켜버렸다는 얘기가 돌았다. 어떤 사람은 자기가 직접 용을 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용이 입을 벌렸는데, 그 이빨이 엄청나게 크더라는 주장이었다. 용은 중국 사람들에게 ‘상상의 동물’이다. 그 상상의 동물을 구경했다는 ‘목격담’까지 나온 것이다. 목격담을 믿지 않으려는 사람은 용이 아니라 ‘악어’일 것이라고 우겼다. 그래서 용에게는 ‘육지의 악어’라는 뜻인 ‘부에아야 다라츠’라는 이름이 붙기도 했다. 루머가 꼬리를 물자,
[G 칼럼] 청와대와 여당의 ‘불자동차’

[G 칼럼] 청와대와 여당의 ‘불자동차’

연암 박지원(朴趾源·1737∼1805)이 청나라에서 북진묘(北鎭廟)라는 곳을 찾았다가 숙소로 돌아오고 있었다. 날이 어두워져서 '달빛을 밟으며' 길을 재촉하고 있었다.그런데 숙소를 출발했을 때는 멀쩡했던 민가 한 채가 불에 타고 있었다. 아마도 저녁 무렵에 불이 난 것 같았다. 사람들이 이리 뛰고 저리 뛴 덕분에 불길은 거의 잡히고 있었다.불난 민가 근처에 수레 3대가 놓여 있었다. 가까이 가서 보니 수차(水車)였다. 사람들은 그 수차를 '수총차(水銃車)'라고 했다. 오늘날의 '불자동차'였다. 박지원은 뛰어난 관찰력으로 그 불자동차를 묘사했다. '열하일기'에 적었다."바퀴가 4개 달린 수레 위에 큰 물통이 있었다. 물통 속에 큰 구리
[김박사 진단]  다보스 포럼 관전 포인트, 올해의 주제= 세계화 4.0 (Globalization)

[김박사 진단] 다보스 포럼 관전 포인트, 올해의 주제= 세계화 4.0 (Globalization)

멕시코 송유관 폭발, 미중무역정쟁, G5 스마트폰 등 국제 현안이 즐비한 가운데 다보스 포럼이 22일부터 열린다. 올해 다보스 포럼의 주제는 '세계화 4.0(Globalization 4.0)'이다. 부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글로벌 구조 형성으로 되어 있다.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지구촌이 전대미문의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를 타파하면서 공동 번영의 길을 찾아보자는 취지이다. 자국 우선주의에 함몰 않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새로운 협력 체계를 모색해 보겠다는 것이다. 다보스 포럼은 올해로 49회 째를 맞는다. 이번 다보스 포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각국 정재계 인사 약 3000명 이상이 참석한

[아! 일자리] 운전기사 수난시대

[김박사 진단] 국가비상사태 (National Emergency) 선언, 트럼프의 전략과 세계경제 후폭풍

[G 칼럼] 원망스러운 '13월’

[데스크칼럼] SKY캐슬에 사는 제약사 영업사원들

[김박사 진단] 당분간 금리인상없다, 미국 연준 베이지북 (Beige Book) 에 담긴 뜻

[G칼럼] 역대 정권마다 규제개혁, 그러나…

[김박사 진단] 금값 폭등 글로벌 위기가 오고 있다는 신호?

[사색의향기] 팔손이나무-자연의 선물 천연가습기

[경영칼럼] 애니플 리더

[코칭칼럼] 천년기업가의 성공적 경영혁신

[김박사 진단]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세계경제 충격 매우 제한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