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경영칼럼] 이제는 생산성이다

[경영칼럼] 이제는 생산성이다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에는 혁신(innovation)과 개선(improvement)이라는 두가지 방법이 있다. 모든 분야의 근로자들이 생산성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일의 능률을 조금이라도 높이고자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정규 업무의 생산성 향상이 높아지면 여유 시간이 생기고, 여유 시간을 혁신을 위해 기업은 투자한다. 더불어 조직 전체가 생산성의 개념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전 직원이 해마다 생산성을 부단히 높이려는 강한 의지와 함께 ‘혁신을 위한 시간과 동기부여’를 착실히 만들어나가야 한다. 직장인들이 대부분 공감하는 비효율의 대표적인 것으로 잦은 회의시간을 꼽을 수 있다. 문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대부분 문제의식
[데스크 칼럼] 편의점으로 간 최저임금 인상 治績

[데스크 칼럼] 편의점으로 간 최저임금 인상 治績

치적(治績)이란 정치적 업적을 말한다. 정치인들이 공적으로 행한 일 중에 잘한 일들은 후대에도 길이 남아 회자된다. 정치인들이 치적 쌓기에 혈안이 되는 이유다. 당연히 부작용이 심각할 수밖에 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가 그렇다. 치적 쌓기 부작용의 전형적인 예다. 부작용은 국민혈세를 좀먹고 부정부패로 나라를 일순간 곤경에 빠뜨린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치적 쌓기 사업은 4대강 사업이다. 감사원은 4대강 사업에 대해 감사한 결과 모든 분야에서 부실하게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마스터플랜 수립 과정부터 수질개선대책, 이후 공사 집행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총체적으로 부실했다는 게 감사원의 설명이다. 4대강 사
[경영칼럼] 장수 기업의 꿈

[경영칼럼] 장수 기업의 꿈

먹거리와 삶의 주거 공간이 확보되고 의료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사람들의 기대수명은 점점 늘어가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인구 절벽이라는 상황 속에서도 개인의 삶의 기간은 100세까지 늘어가고 있다. 반면 기업들의 수명은 어떨까. S&P(글러벌투자기업)에서 분석한 자료를 보면, 세계 기업들의 평균수명은 1960년대에는 60년 수준에서 2000년대에는 25년 수준으로 계속적으로 줄어 들고 있다고 한다. 다시 말하면 한 기업이 창업을 해서 성장 과정을 통해 소멸하기 까지의 기간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이유가 무엇일까. 장수하고 있는 지금의 기업들은 창업주가 창업했던 당시와는 상당히 다른 경영 환경에 노출되고 있다
[사색의향기] 삼천리강산에 우리나라 꽃-무궁화

[사색의향기] 삼천리강산에 우리나라 꽃-무궁화

무궁화가 피기 시작했다. 아침산책길에서 무궁화와 마주쳤을 때 황지우 시인의 ‘새들도 세상을 뜨는 구나’란 시가 생각났다. “영화가 시작하기 전에 우리는/일제히 일어나 애국가를 경청한다.”로 시작되어 “…이 세상 밖 어디론가 날아갔으면/하는데 대한사람 대한으로/길이 보전하세로/각각 자기 자리로 앉는다/주저앉는다.”로 끝을 맺는 황지우의 시는 지난 시절의 추억과 함께 쓴웃음을 짓게 만든다. 이제는 옛 이야기가 되어버렸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영화를 보기 위해서는 자리에서 일어나 경건한 자세로 애국가를 경청해야만 했다. 80년대의 숨 막히는 현실 속에서 느끼는 절망감과 좌절감을 표현한 이 시는 당연히 그래야

[식품칼럼] 고귀한 살코기와 음식윤리

[경영칼럼] 자기주도적 업무수행과 공유

[데스크칼럼] 태국, 일론 머스크 그리고 세월호

[사색의향기] 근심을 잊게 하는 망우초(忘憂草)-원추리

[코칭칼럼] 천년기업가의 조직실행력 어떻게 높일 것인가?

[경영칼럼] 성과관리의 덫

[데스크칼럼]불혹(不惑) 구광모 첫번째 결정…‘총수’

[경영칼럼] 변화는 배움의 자세부터 시작된다

[식품칼럼] 식품지능과 언론윤리

대학구조조정, 원칙대로 확실하게 하라

[경영칼럼] 리더여, 매일 글을 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