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코칭칼럼] 부하의 잘못된 행동 원인은 리더 자신에게서 찾아야

[코칭칼럼] 부하의 잘못된 행동 원인은 리더 자신에게서 찾아야

훌륭한 리더는 어떤 마음으로 일할까. 존경받는 리더는 ‘일이 잘 될 때는 창밖을 바라보지만 일이 안될 때는 거울을 바라본다’고 한다. 일이 잘 될 때는 누구를 칭찬할지 생각하지만 일이 안 될 때는 자신을 반추하고 해결책을 자신에게서 찾는다는 말이다. 이런 리더라면 참으로 멋진 리더가 아닐까. 코칭을 하다 보면 늘 “바쁘다 바빠!”를 외치면서 “쓸만한 놈 한 명도 없다!”라고 한탄하는 리더가 있는가 하면 “부하의 잘못된 행동이나 태도를 고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지!”를 질문하는 리더가 있다. 부하의 역량이 부족하다 보니 리더는 늘 바쁘게 된다. 부하가 좋은 행동이나 태도를 취하지 않기 때문에 조직을 한 방향
[사색의향기] 여름 연못의 귀염둥이, 왜개연꽃

[사색의향기] 여름 연못의 귀염둥이, 왜개연꽃

장마가 시작되려는지 비가 잦은 요즘이다. 태양을 능멸하듯 당당하게 담장을 타고 오르던 능소화가 비에 젖어 바닥으로 떨어져 내린 것을 보면 중국 명나라 때 문명이 높았던 원굉도의 말이 생각난다. 그는 꽃을 보는 데에도 어울리는 때와 장소가 있다고 했다. 만약 이를 가리지 않고 꽃을 보면 신기가 흩어져 제대로 감상할 수 없다고 했다. 굳이 그렇게까지 날씨와 장소를 가려가며 꽃을 보아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들지만 ‘여름 꽃은 비 온 뒤에 선들바람 불어올 때 좋은 나무그늘 아래나 대나무 그늘, 물가의 누각에서 바라보는 것이 제격’이란 말엔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여름이면 연꽃방죽을 즐겨 찾는다. 비 오는 날 연잎에 듣는
[경영칼럼] 상대를 헤아리는 마음

[경영칼럼] 상대를 헤아리는 마음

상대방의 성격유형을 분석하고, 이해하는 프로그램은 조직에서 자주 활용된다. 심리학적인 측면에서도 다양한 부류의 성격을 심도 있게 다루는 책이 눈에 띈다. 사람을 채용할 때에도 이러한 성격유형의 진단을 참고로 한다. 과거 대기업에서는 관상을 보고 채용을 결정할 정도였으니 사람을 뽑기가 참으로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필자의 경우 많은 사람을 만나는 일을 하기에 다양한 직종과 계층의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많다. 특히 조직의 성장과 변화에 고민을 하는 구성원들과 비슷한 주제를 놓고 얘기하다 보면 기업의 크기와는 상관없이 유사한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주로 90년 대생 세대들의 일하는 방식과 행동패턴, 상하
[초점] 또 ‘4만 달러 소득론’인가?

[초점] 또 ‘4만 달러 소득론’인가?

문재인 정부가 ‘4만 달러 소득론’을 내놓았다.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전략’이다. 오는 2030년 ▲제조업 세계 4강 ▲수출 세계 4강 ▲국민소득 4만 달러를 목표로 하겠다는 ‘비전과 전략’이다. 하지만, 국민은 무덤덤했다. 언론의 반응도 ‘별로’였다. 이유는 쉽다. 한두 번 들어본 ‘4만 달러 소득론’이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 2011년, 박재완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 세미나에서 “실무진과 검토한 결과, 2013년에 1인당 국민소득이 2만9000달러 정도 되고 2014년 1분기 말에 3만 달러를 훌쩍 넘어설 것”이라고 했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2018년에는 4만 달러도 넘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 전망이 맞았다면,

[데스크칼럼]김상조 경제팀, 국민 마음부터 얻어라

[G 칼럼] 미사일이 진보∙보수 구별할까?

[G 칼럼] 시진핑과 습근평

[아! 일자리] 황교안 대표의 구설수

[G 칼럼] ‘50조 원’의 거금은 어디에 잠겨 있을까?

[김박사 진단] 자사고 폐지 뜻과 현실의 차이 … 문재인대통령 공약사항+ 촛불정부 100대 국정과제

[G 칼럼] 요금은 왜 달러로 받지 않나?

[G 칼럼] 4대 강 vs 1대 강

[식품칼럼] 우리 식음하실까요?

[사색의향기] 석류꽃 그늘에서

[경영칼럼] 리더의 개념에 대한 '추상(抽象)'을 권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