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리스트

주요뉴스

하반기 주택시장 '무주택자 전성시대' 청약통장이 답이다

하반기 주택시장 '무주택자 전성시대' 청약통장이 답이다

추석 이후 부동산시장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을 성수기로 넘어가는 전환점으로 연말 부동산시장의 흐름을 가늠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추석 이후 서울·수도권의 주택가격이 단기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지방은 5대광역시와 소도시 간 양극화 심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한다. ◇ 서울·수도권 ‘강보합’, 지방 ‘하락국면’…격차 더 벌어져부동산시장 전문가들은 추석 이후 서울·수도권 주택 매매시장은 당분간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가장 큰 요인은 주택 공급물량 부족이다. 매물이 부족한 시기에 수요는 넘쳐나고 있어 매도자 우위시장이 형성된 만큼 가격도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특히, 올
용산철도병원부지개발 보류 1년만에 '재시동'...현대산업개발 주거복합단지 추진

용산철도병원부지개발 보류 1년만에 '재시동'...현대산업개발 주거복합단지 추진

지난해 8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면 보류를 결정한 뒤 휴면상태에 들어갔던 용산철도병원부지 개발사업이 1년 만에 다시 꿈틀대고 있다.17일 용산구에 따르면, 지구단위계획구역 용산철도병원부지 특별계획구역 지정과 세부 개발계획 결정안을 지난 9일 열람공고했다. HDC현대사업개발의 제안을 반영한 이 결정안에서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이었던 곳이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이 대폭 상향됐다. 전체 1만 1341.3㎡ 가운데 준주거지역 면적은 1만 560.2㎡로 전체의 93.1%에 이르며, 준주거지역의 건폐율은 70% 이하, 용적률은 200% 이상~500% 이하가 적용된다. 임대주택을 건립할 경우 최대 주거용적률이 100%포인트 더 늘어나 600%까지 적용된
‘수도권 분양 가뭄’ 10대 건설사, 지방 분양시장 공략 속도낸다

‘수도권 분양 가뭄’ 10대 건설사, 지방 분양시장 공략 속도낸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통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규제 여파로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이 줄어든 상황에서 10대 건설사들이 하반기 지방에서 분양 열전을 펼친다. 17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 10위 내 건설사는 9~11월 지방에서 1만3010가구(13곳)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방에서 계획된 분양(3만1816가구, 39곳)의 40.8%를 차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6298가구(11곳) 보다도 2배 가까이 늘었다. 반면 서울은 올 8월까지 10대 건설사 분양이 3140가구(9곳)에 불과해 공급이 더딘 상태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양가를 통제하고 있어서다. 제값을 받고 분양이 어려워진 만큼 지방 사
상가정보연구소 '하반기 유망상권 투어' 참가업체 모집

상가정보연구소 '하반기 유망상권 투어' 참가업체 모집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유망 수익형부동산 발굴 일환으로 '2019 하반기 유망 상권 투어'에 참가할 업체를 모집한다.'유망 상권 투어'는 투자자들이 직접 '유망 상권'을 찾아가 주변 환경과 유망 물건 세부 정보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실전 프로그램이다.참가대상은 상가, 오피스텔 등 하반기 수익형부동산을 공급 중인 현장이다. '2019 하반기 유망 상권 투어'의 상세 내용과 신청 등 상세한 사항은 상가정보연구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 아파트 8월 분양가격 1년 전보다 20% 올라

LH, 오스트리아 사회주택 관리기관 ‘비너보넨’과 협력관계 구축

가을 이사철 입주 5만 4천가구, 작년 80% 수준...매매·전세가격 영향 줄까?

서울·수도권 이어 5대광역시도 아파트 전세값 '들썩'

추석 이후 서울·수도권 '재개발재건축 분양대전'...내집마련 기회

내년까지 50조 이상 풀리는 토지보상금, '잠자는 부동산시장' 깨우는 뇌관될까

캠코, ‘강남 타워팰리스’ 등 1840억원 규모 압류물건 공매

추석 끝나고 입주 서울 아파트, 분양권 웃돈만 '3억원'

LH, 추석 낀 9월 한달동안 '주거급여' 집중 홍보

가을분양시즌 견본주택 방문객이 알아둬야 할 '꿀팁 5가지’

아파트 커뮤니티시설의 무한진화...요즘 트렌드는 '웰니스'

많이 본 뉴스